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시, 주차정보 실시간 제공서비스 2단계사업 시행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에 실시간 주차정보 제공
 
오늘뉴스 기사입력  2017/06/19 [11:01]
▲ 사물인터넷(IoT) 기반 주차정보제공시스템 구성도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지역 주차장에서는 차량 운전자가 빈 곳을 찾아 몇 바퀴씩 헤매는 일이 사라질 전망이다. 또한, 주차장을 찾아 배회하는 차량으로 인한 차량정체를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원활한 교통소통 및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실시간 주차정보서비스 제공을 위한 2단계 확대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에서는 그동안 주차장 이용률 개선 및 교통소통 원할 기여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실시간 주차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6년 완료한 1단계 사업의 효과분석을 보면, 인천시 내 평균 통행속도는 평일 16.9%, 휴일 24.4%가 증가했으며, 주변도로 교통량은 평일 6.9%, 휴일 16.8%로 감소했다.

 

인천시는 현재 자동차 대수(135만대)의 폭증에 따른 부족한 주차공간 해소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지만, 도로증가율(연 2.32%) 및 차량증가율(연 7.93%)을 고려하면 주차장 확보는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전통시장, 상가 주변, 주택가 및 혼잡지역에 대한 주차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어 물리적인 주차장 확보정책 변경이 필요하다.

 

인천시는 이러한 문제를 적극 해결하기 위해 2015년 국비 6억4천만원을 지원받아, 12억 8천만원을 투입해 인천차이나타운, 한중문화관, 월미도, 문화예술회관, 소래포구, 계양역 등 40개 주차장에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주차정보시스템 구축(1단계)사업을 완료했다. 2016년 7월 8일부터는 내비게이션, 앱, 인터넷에 주차장의 주차가능면수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제공하고 있다.

 

이 사업은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주차장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 정보를 소통하는 사물인터넷을 주차장에 적용한 국내 첫 사례다.

 

인천시는 2단계 확대 사업 추진을 위한 2017년 지능형 교통(ITS)분야 에 공모하여 국토교통부 사업평가에서 14개 지방자치단체 중 2년 연속1위로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어 국비 8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비와 시비 총 20억원을 투입해 공영주차장 175개소의 실시간 주차정보를 추가로 제공하기 위한 확대 구축사업은 올해 6월에 사업 발주해 2018년 4월 완료할 예정이다.

 

구축이 완료되면 2018년 6~7월부터 총 215개소의 실시간 주차정보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2019~2023년(3단계)까지 약 500개소로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1단계로 완료한 40개 주차장에 대한 실시간 주차정보서비스를 받으려면 PLAY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내비게이션 ‘U내비’와 모바일 앱 ‘인천시 미추홀 주차정보’를 내려받아 이용하면 된다. 인터넷 홈페이지 서비스는 포털사이트에서 ‘인천광역시 미추홀 주차정보안내시스템’검색 또는 http://parking.incheon.go.kr으로 접속 후 이용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6/19 [11:01]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