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산대, 교육부가 대학특성화사업 또 A급 평가...전국 109개 중
전국 109개 4년제 대학 323개 사업단을 대상, 새만금ICT융합인재양성사업단 ICT융합 산업 활성화 기대...12억2천 사업비
 
이영노 기사입력  2017/08/07 [06:32]
▲ 나의균 총장     ©이영노

군산대학교(총장 나의균)가 교육부가 실시한 대학특성화사업 3차년도 연차평가에서 새만금ICT융합인재양성사업단이 A등급을, 새만금중일ME육성사업단이 B등급 평가를 받는 등 우수한 성과를 냈다.

 

이 평가는 전국 109개 4년제 대학 323개 사업단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패널 내 상대평가 A, B, C 등급으로 평가되었다.

 

A등급은 전체 상위 20%에 포함되는 성과로 군산대는 호남·제주권 패널로 모두 15개 대학이 포함되었다.

 

A등급 판정을 받은 새만금ICT융합인재양성사업단은 ICT융합 산업 중심인 새만금과 미래 ICT 융합기술을선도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사업단이다.

 

창의적 ICT융합 엔지니어, 4차 산업혁명 시대 인재양성, 산학 밀착형 협력체계 구축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TREM(Techlology, R&D, Education, Management), HoE(Hands-On-Experience) 프로그램, IT-P(Intensive TrainingProgram, 집중관리 교육) 등이 있다.

 

새만금중·일ME육성사업단은 인문학적 창의성을 가진 2가지 언어 전문가(중국·일본어, Multilingual Expert)육성을 목표로 한다.

 

산학협의체, 산학 연계 융복합 교육과정, 언어·문화연수, 현지 기업 실무교육, 국내외 인턴십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사업으로는 일본문화·지역 환경 학습, 자립심 고취를 위한 자율연수, 글로컬 인재육성을 위한 교류회, 인성 함양을 위한 봉사활동 등이 있다.

 

이에 군산대학교의 4차년도 특성화사업비는 모두 12억 2천만원이고, 사업기간은 2017년 3월부터 2018년 2월까지이다.

 

나의균 총장은 “군산대학교는전북 산업 53.2%가 밀집되어 있는 국가산업단지 배후에 위치해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ICT분야가발달해있고, 군산항을 중심으로한 중국, 일본 등 여러 나라와의 교역을통해 활발한 문화교류의 영향을 받고 있다”며 “각 사업단이 운영하고 있는 프로그램에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고호응이 좋아수요자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8/07 [06:32]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군산대,교육부,특성화사업비,새만금, ICT융합 엔지니어,4차 산업혁명 ,새만금ICT융합인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