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장애인 특장차 30대 교체

이장애인 동 편의 증진 및 쾌적한 탑승환경 제공, 평창 패럴림픽 수송지원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7/08/07 [11:17]

인천시, 장애인 특장차 30대 교체

이장애인 동 편의 증진 및 쾌적한 탑승환경 제공, 평창 패럴림픽 수송지원

오늘뉴스 | 입력 : 2017/08/07 [11:17]
▲ 장애인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새로 구매한 리프트가 장착된 특장차량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장애인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노후차량 30대를 휠체어 리프트 장착 신차로 교체 구입하고 8월 현장에 배치해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인천시에서는 지난 2006년 6월 장애인 콜택시를 운행한 이래 특장차량 140대(법정대수 100%)와 바우처택시 120대를 24시간 운영해 이동이 불편한 교통약자의 발이 되고 있다.

 

이번 신차구매를 통해 장애인 등 이동이 불편한 교통약자에 대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탑승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사들인 차량을 2018년 3월 개최되는 평창 패럴림픽 기간에 외국 선수단 수송에 지원할 계획도 갖고 있어 인천시의 위상과 명성이 대외적으로 한층 높아지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애인 특장차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국비 지원 등 국토교통부와의 지속적 증차 협의는 물론, 교통약자가 행복한 인천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5개 분야 10개 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