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천 남구, 중증 발달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운영 시작
 
오늘뉴스 기사입력  2017/09/22 [14:02]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 남구(구청장 박우섭)가 중증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구는 지난 21일 재가 및 거주시설에서 생활해 온 중증장애인 중 자립생활을 희망하는 발달장애인의 자립을 돕기 위한 ‘발달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의 운영을 시작했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자립생활 체험홈 운영은 인천지역에서 남구가 처음이다.


주안동에 있는 주택에 마련된 체험홈은 자립을 희망하는 발달장애인 3명이 일반가정과 같은 환경에서 함께 거주하며 일상생활과 사회적응 교육 등을 통해 자립생활이 가능하도록 돕게 된다.


체험홈 입주 장애인은 최소 6개월에서 24개월 동안 거주하면서 자립생활 교육 및 자립체험을 하게 된다.


이후 자립 준비를 마친 경우는 지역사회로 나가 독립하게 된다.


한편 구는 지난 2013년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을 설치, 현재까지 4명의 장애인이 자립생활 체험을 마쳤으며, 이 중 3명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독립해 생활하고 있다.


구는 이번 새롭게 운영되는 발달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을 포함, 인천지역 7개의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중 2곳을 운영하게 됐다.


체험홈과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남구청 노인장애인복지과(☎ 880-4311)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9/22 [14:02]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