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추석 황금연휴 ...전주한옥마을 대박

16개 문화시설 찾은 이용객 30만8493명으로 집계...지난해 2배

이영노 | 기사입력 2017/10/11 [05:38]

전주시, 추석 황금연휴 ...전주한옥마을 대박

16개 문화시설 찾은 이용객 30만8493명으로 집계...지난해 2배

이영노 | 입력 : 2017/10/11 [05:38]
전주한옥마을거리는 많은 관광객들과 함께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9일까지 총 10일간의 추석연휴기간 중 한옥마을 경기전 등 전주지역 16개 주요 문화시설을 찾은 이용객 수가 총 30만849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시 문화시설에 하루 평균 3만849명이 방문한 것으로, 지난해 5일간의 추석연휴기간 13개 문화시설에 총 7만4178명이 다녀가 하루 평균 1만4,836명의 이용객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번 통계는 유료관광지이거나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 이용객 집계가 가능한 문화시설로, 이번 연휴기간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실제 관광객은 이보다 더 많았을 것으로 예측된다.

 

시설별로는 경기전이 9만195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어진박물관(7만5865명)과 전주공예품전시관(4만8102명), 소리문화관(2만100명), 전통술박물관(1만8793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요일별로는 추석 다음날인 지난 5일이 5만1614명으로 이용객이 가장 많았으며, 7일과 6일에도 각각 4만8168명과 4만3168명이 한옥마을 등 문화시설을 많이 이용해 차례와 성묘 등을 마친 시민과 관광객이 가족들과 함께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한옥마을은 추석 황금연휴기간 내비게이션 검색어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하면서 대박난 인기를 실감했다.

 

또,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원내비’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검색어 데이터와 실제 이동기록 등 사용자 이용기록 464만여 건을 분석해 발표한 ‘추석 연휴 많이 찾은 관광지’ 순위에서도 삼성에버랜드와 해운대해수욕장, 순천만국가정원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전주한옥마을은 또, 카카오내비가 지난달 30일부터 10월 8일까지 9일간 3038만건의 길안내 정보 등을 종합해 발표한 검색어 순위에서도 인천공항과 스타필드고양 등 교통시설과 쇼핑시설을 제외한 목적지로는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해 국가대표 관광지임을 입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