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인천 최초 청년 근로장려금 지급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7/10/11 [15:51]

강화군, 인천 최초 청년 근로장려금 지급

오늘뉴스 | 입력 : 2017/10/11 [15:51]
▲ 강화군청 전경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강화군이 인천에서는 최초로 관내 사업장에서 파트타임, 아르바이트 등 시간제로 일하는 청년근로자를 대상으로 근로장려금을 지급한다.


인천 강화군은 청년근로자 지원을 위한 「강화군 시간제 청년근로자 장려금 지급 조례」가 군의회를 통과하면서 2018년부터 청년 근로장려금을 지급하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2018년도에 예산을 확보한 후 청년 근로장려금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근로장려금은 1인당 최대 하루 5천원, 한 달 10만원 한도 내에서 2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지급대상은 강화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3년 이상 계속 거주하고 있어야 하며, 주 30시간 이하로 근무하는 시간제 청년근로자(19세~29세)다.


장려금 지급 신청은 사업장 소재지 읍·면사무소에서 올해 12월부터 접수받을 계획이다. 접수 시에는 지급신청서와 함께 근로계약서 사본, 급여통장 사본 등을 1부씩 제출하면 된다.


이러한 청년지원 정책은 강화군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의 복지향상과 취업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시책을 마련하라는 이상복 군수의 지시로 추진됐다.

군은 이번 청년지원 제도의 시행에 앞서 관련 조례를 만들기 위해 관내에서 청년을 고용하고 있는 업체의 고용실태에 대해 표본조사를 했다.

또한, 지난 3월부터 고용노동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법을 세심하게 검토해 왔다.


이상복 군수는 “이번 근로장려금을 통해 청년근로자들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모색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의 복지향상과 좋은 일자리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