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북한이탈주민 가을 음악회, 통일의 꿈 부르며 성황리 개최
 
정종록 기사입력  2017/10/12 [14:16]

[오늘뉴스=정종록 기자] 경기도가 가을을 맞아 북한이탈주민들과 함께 음악으로 평화통일을 꿈꾸는 자리를 마련했다.

 

경기도는 12일 오후 2시부터 수원 소재 굿모닝하우스 카페이서 ‘2017 북한이탈주민 굿모닝하우스 가을음악회’를 도내 북한이탈주민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한이탈주민 굿모닝하우스 가을음악회’는 수준급 공연과 예술적 감성을 통해 북한이탈주민들의 심리·정서적 안정과 문화의식 향상, 경기도민으로의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인기 코미디언 김진수 씨의 사회로 진행된 올해 음악회에는 경기팝스앙상블이 펼치는 선율 위에 테너 이상철, 보컬리스트 최서희 씨가 나서 참석자들의 마음을 적실만한 인기가요, 팝송, 드라마 OST, 민요 등을 들려줬다.

 

이날 경기팝스앙상블은 <September>, <도깨비 OST- Stay with me>,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Feel so good>등을 연주하고, 이상철 씨는 <지금 이 순간>, <베사메무쵸> 등 3곡을, 최서희 씨는 <내 나이가 어때서>, <안동역에서>, <치맛자락> 등 5곡을 노래했다.

 

모든 공연 뒤에는 경기팝스앙상블에 연주에 맞춰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입을 모아 우리민족의 노래인 ‘아리랑’을 합창하며 음악회를 뜨겁게 마쳤다. 이 밖에도 이날 음악회에서는 ‘북한이탈주민 노래자랑’도 함께 열려 북한이탈주민들이 직접 자신의 애창곡을 부르며 신명나는 한마당을 만들었다.

 

이재철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오늘 음악회에서처럼 머지않은 미래에 남북한 모두가 함께 아리랑을 부르는 날이 곧 오리라 생각한다”며, “북한이탈주민들이 통일한국을 앞당길 지름길이다.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들의 문화정서 함양과 지역사회 안정적 조기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10/12 [14:16]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5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