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호 경기도의원, 연천 차탄천 '고향의강 정비사업' 부실시공 지적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8/10/12 [17:40]

유상호 경기도의원, 연천 차탄천 '고향의강 정비사업' 부실시공 지적

오늘뉴스 | 입력 : 2018/10/12 [17:40]

▲ 유상호 경기도의원(사진 좌측)이 폭우로 자전거 도로 및 현장 곳곳이 파손된 하천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경기도의회 유상호 의원(더불어 민주당,연천)은 경기도가 국비와 도비 3백8십3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진행하는 연천 차탄천 정비 사업에대해 "부실시공을 하고 있다"고 지적 했다.

▲ 폭우로 파손된 차탄천 자전거 도로     © 오늘뉴스

수백억 원을 투입해 진행하는 하천 정비사업이 잘못된 설계로 인해 완공도 되기 전인 지난 8월 29일 쏟아진 폭우로 인해 자전거 도로 및 현장 곳곳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 한 것.

 

유상호 의원은 10월 11일 현장 점검을 통해 "300억 원이 넘는 세금으로 조성한 하천정비 사업이 비 한번 많이 왔다고 이 꼴(부서지고, 패이고, 떠내려가고)이냐" 며 "고수 부지를 하천바닥과 높이 편차도 없이 만들면서 바닥을 보도블럭으로 시공해 피해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 유상호 경기도의원(사진 좌측)이 폭우로 인해 자전거 도로 및 현장 곳곳이 파손된 하천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하천에 쌓여 있는 보도블럭을 바라보며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유 의원은 이어 "강물이 불어나면 보도블럭이 떠내려간다는 것은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알 수 있는데 강바닥에 보도블럭으로 시공하겠다는 엉터리 설계와 이를 승인한 감독기관 등에 의해 세금이 낭비되고 떠내려간 보도블럭에 의해 하천 오염 또한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며 "같은 방법으로 시공을 강행한다면 피해가 재발할 수 있다"고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공사에 임해달라"고 현장 관계자와 관계 공무원에게 당부했다.

 

한편, 고향의 강 사업으로 알려진 이 사업은 정부의 4대강 살리기에 기초해 지난 2011년 7월 하천기본계획 수립 후 2013년 공사를 시작 연천읍 통현리에서 신서면 도신리 일원에 이르는 총연장 9.9㎞ 차탄천을 사업비 3백8십3억9백만 원(국비 2백2십9억8천5백, 도비 1백5십3억2천4백,)을 투입해 2020년 9월 준공 예정으로 사업이 진행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