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전주시청은 종합경기장’...29일 박선전 의원 주장

보증금 33억 원 등과 ‘임대료’와 ‘관리비’로 5~6억 원, 직원들의 주차비 금1억4천여 만 원...“헛돈”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1/30 [10:27]

전주시의회, ‘전주시청은 종합경기장’...29일 박선전 의원 주장

보증금 33억 원 등과 ‘임대료’와 ‘관리비’로 5~6억 원, 직원들의 주차비 금1억4천여 만 원...“헛돈”

이영노 | 입력 : 2019/01/30 [10:27]

▲ 29일 전주시청사는 종합경기장으로 가자...박선전 의원 5분발언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의회(부의장 강동화) 박선전(진북. 인후1·2. 금암1‧2동)의원이 전주시청사를 종합경기장으로 이전하자고 주장했다.

 

29일 전주시의회 제35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박 의원은 “전주시는 청사 공간부족으로 15년째 인근 빌딩을 임대사용하고 있다.” 며 “ 이는 인근 2곳에보증금 33억 원 등과 ‘임대료’와 ‘관리비’로 5~6억 원, 직원들의 외부주차장 임대료로 금1억4천여 만 원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이에 박 의원은 전주시 청사 신축을 제안했다.

 

이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를 활용한다면 새 청사 건립이 가능하고 주차장도 많이 활용 할 수가 있다.”며 “지리적으로도 전주시 한가운데 위치하고 백제로 인근에 위치하여접근성도 매우 용이하여 전주발전에 최고다.”라는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협소한 전주시청사의 신축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는 이 시기에 대규모 공공청사 신축이 가능한 교통요지는 종합경기장 부지가 유일합니다.”라고 호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의회,박선전,강동화,전주시,종합경기장,박선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