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호정공원...혐오지역 “어차피 개발 중”

호정공원 측 설계완화 방안, 전라북도 산지위원회가 수용...인근 주민들의 혐오스러운 지역으로 사실상 개발이 요구돼온 곳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3/15 [03:17]

완주군 호정공원...혐오지역 “어차피 개발 중”

호정공원 측 설계완화 방안, 전라북도 산지위원회가 수용...인근 주민들의 혐오스러운 지역으로 사실상 개발이 요구돼온 곳

이영노 | 입력 : 2019/03/15 [03:17]

▲ 완주군청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완주군 호정공원에 대해 엇갈린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전북참여연대와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이 주장하고 있는 전북도의회 의원의 호정공원개발사업 비리 및 민원 개입 관련하여 진실공방이 이어졌다.

 

이들은 진상을 밝히고 해당의원은 상임위원장을 사퇴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밝히고 있지만 따져 봐야한다는 의견이다.

 

 이유는 이미 오래전부터 주민들  혐오지역으로 개발이 추진돼 왔던 것.

 

이러한 과정에서 완주군 공원묘지 조성사업 추진 과정은 이미 진행돼 왔으며 건설업체의 불법성 민원 개입 의혹은 지역 업체로서 관심사였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관련 도의원은 사실무근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도의원이 공원묘지를 조성하고 있는 건설업체의 이사와 감사로 재직하면서 전북도청과 완주군에 사업 승인을 청탁하고 이후 묘지 조성과정에서 전북도청에 제기된 업체의 민원 처리에 개입해 불법행위를 용인토록 영향력을 행사했다.” 라고 주장하지만 이를 반박하는 골자다.

 

문제가 된 국내 최대 규모 48만여㎡·14만여평의 공원묘지인 완주군 호정공원 조성은 산지 비탈면의 개발 기준이 수직 높이 15m 이하임에도 35m가 넘는 1곳을 포함해 20m 4곳, 18m 1곳 등 총 7곳이 법적 기준을 벗어난 상태로 호정공원 측이 요청한 설계완화 방안을 전라북도 산지위원회가 받아들인 것이지만 인근 주민들의 혐오스러운 지역으로 사실상 개발이 요구돼온 곳이다.

게바 19/04/23 [09:13] 수정 삭제  
  그곳은 조용하고 자연친화적인 장소라는 현지 주민의 의견이 있습니다. (제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완주군,호정공원,전라북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