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파주시 지방도 및 철도 현안사업 현장 방문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4/03 [16:56]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파주시 지방도 및 철도 현안사업 현장 방문

오늘뉴스 | 입력 : 2019/04/03 [16:56]

▲ 경기도의회 건교위원들이 도라전망대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4월 3일 파주시를 방문해 지방도 및 철도 등 현안사업 현장을 확인하며 도민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유상호 의원을 비롯한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들은 도라전망대를 방문해 개성공단 이북지역을 관찰하고 개성공단 복합물류 단지 구축 및 조리-금촌선(3호선연장)사업에 대하여 파주시 최귀남 안전건설교통국장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았다.

 

이에 조재훈 위원장(더불어민주당/오산2)은 파주시의 접경지역 특수성을 살리고 다가오는 통일한국을 대비하기 위해 개성공단 복합물류 단지 구축 및 조리-금촌선(3호선연장)확충 등 교통물류인프라 구축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줄 것을 경기도에 주문했다.

 

또한 최귀남 안전건설교통국장은 경기 북부지역의 취약한 교통인프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국지도78호선 및 지방도 363호선 노선확충 사업이 필요하다고 도의회-도에 건의했다.

 

김경일 의원(더불어민주당/파주3)은 “국지도 78호선(선유리구간)은 4차로인 선유로터리 구간과 달리 선유사거리∼독서삼거리 구간은 2차로로 차로가 불일치하여 안전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으며 상시적 교통체증이 유발되고 있다.”며 선유로터리 구간과 같이 4차로로 확장하여 줄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2004년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수립된 이래로 방치된 파주LCD단지 주변 도로사정을 언급하며 지방도363호선 확충사업이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이날 현장브리핑 장소에는 김정기 파주 부시장이 참석했건설교통위원회의 파주지역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