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호 경기도 의원, 연천 발전위해 동분서주

연천상담소에서 도 교통국 관계자들과 시외버스 노선확대 및 증차 논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5/02 [22:50]

유상호 경기도 의원, 연천 발전위해 동분서주

연천상담소에서 도 교통국 관계자들과 시외버스 노선확대 및 증차 논의

오늘뉴스 | 입력 : 2019/05/02 [22:50]

▲ 유상호 경기도의원이, 교통국 관계자들과 시외버스 노선확대 및 증차를 위한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유상호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연천)은 1일 도의회 연천상담소에서 경기도 버스정책 교통국 관계자들과 함께 교통취약지역에 대한 시외버스 구간 및 노선 확대를 통한 농어촌지역 교통 불편 해소 및 지역발전 도모를 위한 논의의 시간을 가졌다.

 

유상호 도의원은 근로기준법 개정 관련 운수업이 특례업종에서 제외됨에 따라 운수업체의 운수종사자 추가 채용 및 최저임금 인상으로 경영난이 초래 되고 있는 가운데 시·군의 교통 불편 해소 및 지역발전을 위한 시외버스 운행구간 및 노선 확대 정책이 경기도 여객자동차 운수사업 관리 조례와의 불부합으로 불가한 실정으로 경기도 차원의 교통취약지역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

 

자동차전용도로, 고속도로가 없어 광역교통체계가 발달하지 못한 연천군의 유일한 시외버스(3300번) 노선이 장거리, 장시간 운행의 이유로 항시 사업계획변경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어 대체광역 교통수단이 없는 연천군 주민의 불편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또한 시외버스노선이 다양화 되지 않아 지역주민 및 전국에 징집된 군 장병들이 충정도 이남으로 이동 시 서울역, 동서울터미널을 경유하여 이동함에 따라 장시간이 소요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이에 유상호 도의원은 경기도 관할 시외버스노선 사업계획변경(감회, 감차 등)유보 및 교통낙후지역에 대한 배려로 시외버스 구간 및 노선 확대를 건의하고 경기도 내 지역균형발전과 경기북부 농어촌 지역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경기도 지원의 벽지노선 확대 등을 요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