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인문도시센터, 인문사회 연구소 지원 사업 ‘선정’...12억 국비

DB화 6년 동안 국비지원...총 74개 과제가 선정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9/11 [10:18]

군산대 인문도시센터, 인문사회 연구소 지원 사업 ‘선정’...12억 국비

DB화 6년 동안 국비지원...총 74개 과제가 선정

이영노 | 입력 : 2019/09/11 [10:18]

▲ 곽병선 군산대총장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군산대학교(총장 곽병선) 인문도시센터가 한국연구재단의 ‘2019 인문사회 연구소 지원 사업’에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연구소는 ‘근현대 로컬리티 잡지 수집 발굴 해제 및 DB화’를 주제로 올해부터 향후 6년(3+3) 동안 12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 연구는 호남·제주 잡지와 영남 잡지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함으로써 로컬리티 자료에 가치를 부여함과 동시에 이들 자료를 활용한 로컬리티 한국학 연구의 지평을 확장하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소지원사업은 기존 신흥지역연구지원사업, 대학중점연구소, 토대연구사업을 개편·통합해 인문사회연구소로 추진하는 신규사업 분야로, 올해 사업에는 총 74개 과제가 선정됐다.

 

군산대학교 인문도시센터는 설정한 연구 목표를 수행하는 데 있어 연구책임자를 비롯한 공동연구원의 연구 성과 및 연구 능력이 우수하며, 연구소의 발전 방향이 뚜렷하게 정립되어 있어 향후에 지역학과 로컬리티 연구의 중요한 연구소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군산대학교는 연구소의 로컬리티에 기반한 교육적 성과를 강화하여 지·산·학 협력 체제를 선도할 글로컬 창의융합 인재를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군산대,곽병선,국가과제,인문도시센터,한국연구재단,인문사회연구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