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의회, 국방개혁 2.0 중단과 대책 마련 촉구 릴레이 1인 시위 돌입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10/08 [13:10]

철원군의회, 국방개혁 2.0 중단과 대책 마련 촉구 릴레이 1인 시위 돌입

오늘뉴스 | 입력 : 2019/10/08 [13:10]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강원도 철원군의회는 10월 8일 오전 8시 국방부 정문 앞에서 일방적 국방개혁 2.0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투쟁에 나섰다.

 

군의회는 이날 오전 문경훈 의장과 강세용 부의장을 비롯하여 7명의 의원 전원이 상경, 서울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을 시작으로 청와대와 국회 의사당 등 주요 부처 앞에서‘접경지역 기반을 송두리째 흔들고 있는 일방통행식 국방개혁 2.0 즉각 중단하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릴레이 1인 시위를 전개했다.

 

앞서 철원군의회는 지난 9월 255회 임시회에서 일방통행식 국방개혁 중단 및 접경지역 활성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하며 정부의 무성의한 자세에 강력한 투쟁을 예고한 바 있다.

 

문경훈 의장은 집회에 앞서“바쁜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시위에 동참해 준 동료 의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군민의 대표 기관인 우리 철원군 의회가 가장 먼저 나서야 할 것 같아 상경 집회를 계획하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접경지역 주민들이 안보상황의 변화를 부정하고 무조건적으로 국방개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님을 밝히고“장병의존도가 높은 접경지역 경제가 국방개혁에 따른 부대이전이란 자연재난급 불황을 버텨낼 여력이 없다”며“접경지역이 자립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도록 그 속도를 완화해 줄 것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정부에 관련 법 개정 등 범정부적인 종합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다.

 

아울러“정부의 전향적인 변화가 없으면 실질적 지원 대책을 끌어낼 수 있도록 더욱 더 강력한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모든 군민이 참여하는 상경 시위를 계속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하고 철원군민의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당부하였다.

 

또한, 군은 인천시, 문체부, 한국관광공사에 강화 방문을 독려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자매결연도시와 민간 네트워크 단체 등을 대상으로 강화군 방문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TV프로그램 유치 등 관광 마케팅 활동도 재개하게 된다.

 

아울러, 쉽지 않은 결정에 대한 양돈농가에 대한 감사 인사와 향후 양돈산업 정책전환 및 지원대책 등을 담은 서한문도 발송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