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행정 또 걸음마...매연저감장치 통보하고 ‘예산없다 김빠진 답변’...“황당”

경유차 저감장치 올해 전주시 160대 실적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5/25 [13:22]

전주시 행정 또 걸음마...매연저감장치 통보하고 ‘예산없다 김빠진 답변’...“황당”

경유차 저감장치 올해 전주시 160대 실적

이영노 | 입력 : 2020/05/25 [13:22]

▲ 전주시 차량 매연저감장치과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김승수 전주시 행정이 무능하다는 욕을 먹게 됐다.

 

이유는 경유차 매연저감장치에 대해 전주시 대상차량 25천여대중 160대에 그치고 그 외는 예산이 없어 장착보류 및 중지통보를 했기 때문이다.

 

▲ 매연저감장치 차량 소음기...400~1600만원?...조사대상  © 이영노

 

이러한 사실을 알아보니 전주시는 올해 3월초경 매연배출차량(5등급) 2만5천여대에 과태료예고처분을 발송하고부터 관련차주들은 빨간불이 켜져 생활에 막대한 지장을 받고 불안 속에서 살아야만 했다는 것.

 

그나마 신고된 차량은 전북도내에서는 관태료가 유예(2020.12월)되지만 타시군에서 운행하다가 항공사진 및 기타로 단속됐을때는 최고 300만원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기 때문이다.

 

지난 3월에 매연저감장치 탈부착 희망신고를 한 박(70.효자동/ 산타페 소유자는 “신고하라고 해놓고 뭐 예산부족으로 못해줘?...이런 X같은 전주시행정이 있냐. 어디가서 걸리면 책임질래?”라고 화를 내며 분노했다.

 

이어 그는 “하여튼 김승수행정이 무능한 것은 사실이다. 뭐 재난지원금은 전주만 줬냐?. 생색내지마라”라고 쏘아붙였다.

 

이에 전주시 맑은공기에너지과 담당 관련 팀장은 “코로나로인해 국가지원금 등으로 인해 국가예산이 부족하여 오는 8월분 신청분까지 160대만 장착해 줄 수 있다.”라고 취재진에게 밝혔다.

 

한편, 정부시책 매연저감장치는 노후차량에 대해 대기오염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대기환경을 만들기 위해 정부 및 지자체에서 장치부착이나 폐차를 하도록 지원하는 제도로서 적발시 최고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김승수,매연저감장치.전주시행정,맑은공기에너지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