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남부시장 청년몰- SK텔레콤- 전주한옥마을, Boost Park 제휴 추진계획

청년 상인별 맞춤형 1:1 컨설팅을 실시해 청년몰만의 특화된 상품과 관광서비스 발굴 지원

이영노 | 기사입력 2020/06/30 [10:57]

전주시-남부시장 청년몰- SK텔레콤- 전주한옥마을, Boost Park 제휴 추진계획

청년 상인별 맞춤형 1:1 컨설팅을 실시해 청년몰만의 특화된 상품과 관광서비스 발굴 지원

이영노 | 입력 : 2020/06/30 [10:57]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와 SK텔레콤이 30일 오후2시 손을 맞잡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청년몰에 활력을 불어넣기로 했다.

 

30일 남부시장 청년몰 청년회관에서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과 김현국 SK텔레콤 서부마케팅 본부장, 하현수 남부시장 상인회장, 청년몰 청년상인 24명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남부시장 청년몰과 SK텔레콤 부스트파크 업무제휴 체결식을 실시했다.

 

SK텔레콤 부스트파크는 전국의 핵심 상권의 유망한 상공인을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 지역 공헌 제휴 프로그램이다.

 

이번 제휴를 통해 양 기관은 고객 확보와 매출 신장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각종 홍보활동과 판촉행사를 협력키로 했다.

 

SK텔레콤에서는 청년몰을 방문하는 T멤버십 고객에게 할인 혜택과 선물을 제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상인들을 적극 돕기로 했다.

 

또한 청년 상인별 맞춤형 1:1 컨설팅을 실시해 청년몰만의 특화된 상품과 관광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김현국 SK텔레콤 서부마케팅본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청년 상인들과 소상공인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남부시장 청년몰이 다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향후 전주시와 SK의 상생협약을 통해 지역의 특화 요소와 민간 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인프라를 융합하는 상생의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이번 제휴 체결을 통해 청년몰의 1세대 영광을 되찾을 수 있는 발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시장 청년몰은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 ‘문전성시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오랫동안 버려지고 방치되었던 곳을 청년 장사꾼들이 각자의 꿈을 실천하고 도전하기 위한 터전으로 변모시킨 곳으로, 한옥마을과 더불어 전주의 대표적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김병수,남부시장,청년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