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국유림관리소, 관내 48개 마을에 국유임산물 무상양여...주민소득 증대

김세정 | 기사입력 2020/09/23 [13:47]

울진국유림관리소, 관내 48개 마을에 국유임산물 무상양여...주민소득 증대

김세정 | 입력 : 2020/09/23 [13:47]

[오늘뉴스=김세정 기자] 남부지방산림청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는 가을철 임산물 채취시기에 맞춰 관내 국유림 보호협약을 체결한 48개 마을을 대상으로 송이·능이·잣 약 2톤, 2억 5천만원을 무상으로 양여했다.

 

국유임산물 양여는 ‘국유림의 경영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보호협약을 체결하고 산림보호 활동 실적을 연간 60일 이상 제출한 마을을 대상으로 하며, 양여 대상 임산물의 국가분 납부를 제외한 최대 90%까지 무상으로 채취할 수 있도록 양여해 산촌 주민의 소득 증대를 도모하는 제도이다.

 

산주 또는 관할기관의 동의를 받지 않고 산림에서 그 산물을 절취한 자는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울진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지속적인 국유임산물 무상양여를 통해 지역주민의 소득향상 및 산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