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여성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중인 6급 공무원 직위해제

불법촬영 혐의로 수사개시 통보 받자 ’21년 1월 29일자 직위해제

정종록 | 기사입력 2021/01/29 [16:05]

경기도, 여성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조사중인 6급 공무원 직위해제

불법촬영 혐의로 수사개시 통보 받자 ’21년 1월 29일자 직위해제

정종록 | 입력 : 2021/01/29 [16:05]

 

경기도


[오늘뉴스=정종록 기자] 경기도가 지하철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A주무관을 29일 직위해제 했다.

A주무관은 지난 21일 지하철 1호선 동묘앞역 전동차 안에서 맞은편에 앉아 있는 여성의 신체를 자신의 휴대전화로 촬영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도는 지난 28일 경찰에서 수사개시 통보 공문을 받고 A주무관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지방공무원법 제65조의3 제1항4호에 따르면 ‘금품비위, 성범죄 등 대통령령이 정하는 비위행위로 인해 감사원 및 검찰 경찰 등 수사기관에서 조사나 수사 중인 자로서 비위의 정도가 중대하고 이로 인해 정상적인 업무수행을 기대하기 어려운 자’에 대해 직위를 해제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직자는 주권자인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만큼 국민에 대한 무한 봉사 책임을 지고 항상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중대한 범죄 사건을 일으킨 공무원을 즉시 직위해제한 것은 모든 공직자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한 것으로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문책해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