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철 연천군수, 취임 3주년 맞아 군정 주요 성과와 정책 방향 발표

김 군수, “연천의 미래를 위한 사업 이어나갈 것”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07/09 [06:10]

김광철 연천군수, 취임 3주년 맞아 군정 주요 성과와 정책 방향 발표

김 군수, “연천의 미래를 위한 사업 이어나갈 것”

오늘뉴스 | 입력 : 2021/07/09 [06:10]

▲ 김광철 연천군수가 취임 3주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군정 주요 성과와 정책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김광철 연천군수는 8일 오후 군청 본관 2층 상황실에서 민선 7기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군정 주요 성과와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김 군수는 “단편적인 사업이 아닌 각 사업을 통해 경제, 안보, 문화, 관광을 연계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것”이라며 “대형 사업뿐 아니라 군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김광철 연천군수가 취임 3주년 맞아 기자회견을 열고 군정 주요 성과와 정책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 오늘뉴스

 

그는 이날 민선 7기 그동안의 주요 성과와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연천군은 민선 7기 들어 연천BIX 은통일반산업단지, 공영버스터미널 조성, 임진강 주상절리 관광센터 건립, 연강포레스트 조성 등 총 19건의 주요 사업을 추진해왔다.

 

김 군수는 특히 지역경제발전의 주춧돌이 될 연천BIX와 국립연천현충원 조성 사업, 임진강 및 한탄강 주변 관광인프라 구축을 민선 7기의 주요 성과로 꼽았다.

 

교통인프라 구축도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김광철 군수는 "동두천∼연천 복선전철 사업과 관련, 지역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는 데 집중했으며, 복선전철은 공정률 75%로 오는 2022년 12월 개통할 예정이고, 국도 3호선 상패~청산 우회도로사업도 정상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행정도 민선 7기의 성과 중 하나다.

 

연천군은 코로나19라는 상황 속에서 군민의 어려움을 덜어내고자 올해까지 3차례에 걸쳐 총 4만4천여명에게 재난지원금 168억여원을 지원했다.

 

영업제한으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선 예산 20억원을 지원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했다.

 

또한 매달 약 1천200명의 노인 일자리를 발굴해 제공했으며, 독거노인을 위한 응급 안전서비스를 운영했다.

 

하반기부터 농민들에게 지급할 농민기본소득제도 연천군이 경기도 다른 시·군보다 선제적으로 나선 결과다.

 

김광철 군수는 "주요 사업을 통해 지역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복지와 일자리 정책 등 군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행정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추진한 정책의 성과와 앞으로의 사업 현황을 군민과 공유하고 소통해 진정한 지방자치를 실현하겠다”며 “연천의 우수한 문화, 자연 유산을 활용해 50년, 100년 앞을 내다보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