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소래포구 공중화장실 전면 리모델링

범죄예방환경설계를 적용한 국민안심화장실로 탈바꿈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10/21 [11:24]

남동구, 소래포구 공중화장실 전면 리모델링

범죄예방환경설계를 적용한 국민안심화장실로 탈바꿈

오늘뉴스 | 입력 : 2021/10/21 [11:24]

▲ 소래포구 공중화장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 남동구가 소래포구 공중화장실을 최신 시설로 리모델링하고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개방했다.

 

21일 구관계자에 따르면 소래포구 종합어시장 옆에 있는 공중화장실은 지난 2009년 지어져 시설이 낡고, 편의시설이 부족해 소래포구 이용객들의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남동구는 1억9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존 시설을 전면 개선하고, 안심벨과 안심스크린 등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적용한 깨끗하고 안전한 국민 안심화장실로 탈바꿈시켰다. 

 

또한 에너지 절감 및 절수 시스템이 적용된 친환경 화장실로 조성해 정부 정책인 탄소중립 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남동구는 행안부의 국민 안심 공중화장실 선도사업을 통해 국비 총 3억1천만 원을 확보하고, 소래포구 일대 공중화장실 개선에 주력해 오고 있다.

 

앞서 지난 6월에는 소래역사관 앞 소래6호 광장 공중화장실을 신축·개방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많은 관광객이 찾는 소래포구 일대 공중화장실이 낡아 대대적인 시설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앞으로도 공중화장실을 추가로 개선해 수도권 대표 관광지인 소래포구 이용객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