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아트센터,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12월 30일 공연

제주 4·3 사건 소재 현기영 소설 ‘순이삼촌’ 오페라로 재탄생

김세정 | 기사입력 2021/12/27 [16:53]

경기아트센터, 창작오페라 <순이삼촌> 12월 30일 공연

제주 4·3 사건 소재 현기영 소설 ‘순이삼촌’ 오페라로 재탄생

김세정 | 입력 : 2021/12/27 [16:53]

[오늘뉴스=김세정 기자]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는 오는 12월 30일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을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오페라 <순이삼촌>은 경기아트센터(사장 이우종), 제주시(시장 안동우),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이 공동으로 기획·제작한 공연으로, 제주 4·3 사건을 소재로 하는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 을 원작으로 하는 오페라다. 

 

오페라 <순이삼촌>은 지난 2020년 초연된 작품이며, 올 해 더욱 완성도 높은 음악과 연출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제주아트센터 공연에 이어 12월 경기아트센터 대극장 무대에 오른다. 오페라는 1949년 제주 북촌리에서 벌어진 양민학살 사건을 소재로 하며, 당시 사건으로 자식을 잃고 고통스러운 삶을 살아가는 주인공 ‘순이삼촌’의 삶을 주제로 한다. 

 

이번 공연에서 순이삼촌 역에는 오페라의 연출 및 예술총감독을 맡은 소프라노 강혜명이 출연한다. 소프라노 강혜명은 세계 주요 극장에서 <라트라비아타>, <라보엠>, <돈조반니> 등 다양한 오페라 작품의 주역으로 무대에 오른 실력파 성악가로, 지난 해에 이어 오페라 <순이삼촌>의 예술총감독이자 주역배우로서 활약하고있다. 또한 도립제주예술단을 비롯하여 극단 가람, 제주4·3평화합창단, 어린이합창단 등 국내 정상의 성악가와 현대무용단을 포함하여 약 210명이 오페라에 출연한다. 

 

경기아트센터 공연 관계자는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은 제주4·3 사건을 소재로 한 원작의 내용을 오페라의 형식으로 재구성한 수준 높은 작품”이라며 “많은 분들이 이번 공연을 통해 제주 4·3 사건이라는 역사적 아픔에 공감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창작오페라 <순이삼촌>은 전석 무료로 진행되며,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1인 2매 한정으로 티켓을 신청할 수 있다. 공연은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하며,‘백신 접종 증명 및 PCR 음성 확인제’ 적용에 따라, 공연장에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이상 완료자 혹은 48시간 이내 발급된 PCR 음성 확인서를 지참해야 입장 가능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