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의회, 경원선 전철 연천 연장 셔틀운행 반대 결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01/19 [14:38]

연천군의회, 경원선 전철 연천 연장 셔틀운행 반대 결의

오늘뉴스 | 입력 : 2022/01/19 [14:38]

▲ 연천군의회 의원들이 경원선 전철 연천 연장 셔틀운행 반대 결의를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연천군의회(의장 최숭태) 의원 일동은 지난 19일 경원선 전철 연천 연장사업의 셔틀전철 운행을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결의했다.

 

군의원 일동은 결의문을 통해 “연천은 그간 접경지역으로서 국가안보 및 각종 규제를 위해 희생한 지역으로, 전 군민의 기대와 관심 속에 지역 내 최대 숙원사업인 경원선 전철이 2022년 말 개통을 앞두고 본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나, 한국철도공사에서는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과 실시계획을 무시하고 셔틀전철의 방식으로 운행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연천은 경원선 남북한 철도복원사업에서도 경원선 핵심거점으로, 당초 계획과 달리 근시안적인 경제성 논리로 왜곡되거나 축소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반대입장을 강하게 표명했다.

 

최숭태 연천군의회 의장은 “당초 시행 목적 및 취지와 다른 셔틀전철 운행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군민의 뜻이 관철될 때까지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원선 전철 연장사업이 동두천~연천구간만 운행하는 셔틀전철로 추진된다는 우려에 따라 연천군 주민과 단체들은 결사반대하여 셔틀전철 반대 현수막 게시 및 주민 서명운동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관계기관에도 건의서 등을 전달할 계획이다.

 

[결의문 전문]

 

경원선 전철 연천 연장 셔틀운행 반대 결의문

 

경원선 전철 연장사업의 동두천~연천 셔틀운행을 결사반대한다.

 

그간 연천은 접경지역으로서 국가안보 및 각종 규제를 위해 희생한 지역이다.

 

전 군민의 기대와 관심 속에 지역 내 최대 숙원사업인 경원선 전철이 2022년 말 개통을 앞두고 본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으나,

 

한국철도공사는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과 실시계획을 무시하고 철도운영기관으로서의 경제성 논리만 앞세우며 주민의 동의 없이 셔틀전철의 개념으로 운행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연천은 경원선 남북한 철도복원사업에서도 경원선 핵심거점으로, 당초 계획과 달리 근시안적인 경제성 논리로 왜곡되거나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 

 

이에 연천군의회 의원 일동은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휴전 이후 70여 년간 국가안보 및 각종 규제로 희생해온 주민들의 동의 없이 진행하는 일방적인 셔틀전철 운행계획을 백지화하라.

 

하나. 연천군민과 연천군의회는 당초계획과 불부합한 셔틀전철 운행계획이 취소될 때까지 전방위적으로 저지할 것을 다짐한다.

 

하나. 본 사업의 취지와 목적이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기존선 연장운행으로 사업을 추진하라.

 

2022. 1. 19.

 

연천군의회 의원 일동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