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선 후보, 토론회 도중 "그만하겠다" 토론 중단 사태 발생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05/28 [14:51]

전진선 후보, 토론회 도중 "그만하겠다" 토론 중단 사태 발생

오늘뉴스 | 입력 : 2022/05/28 [14:51]

▲ 정동균 민주당 후보(좌)와 전진선 국민의힘 후보(우)가 토론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제공=양평군 언론협동조합)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양평군수 후보자 토론회에서 국민의힘 전진선 후보가 토론회 도중 토론 진행에 불만을 표시하며 토론장을 나가버려 토론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양평 지역 12개 지역 언론사로 구성된 양평군 언론협동조합이 주최하고 양평군 출입기자 협의회가 주관해 26일 국민의힘 전진선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후보를 초청해 열린 후보자토론회는 각 후보의 기조연설, 사회자 공동주제토론, 사회자 쟁점 토론, 사회자 돌발질문, 후보자별 주도권 토론, 공약발표순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전진선 후보는 용문산 사격장, 서울-양평 고속도로 등 사회자 공통주제 토론과 양평공사 시설관리공단 전환 쟁점 토론을 마치고 토종자원 거점 단지 조성과 관련된 쟁점 토론을 진행 중 "그만하겠다"며 연단을 떠났다.

 

토론회 중단 사태 다음날인 27일 유세에서 민주당 최재관 여주·양평지역위원장은 “어제 그 토론회가 그렇게 힘든 일입니까. 질문에 대답하고, 자기주장 얘기하고, 그게 그렇게 어려운 얘기입니까. 이 쉬운 일조차 어렵다고 포기하고 떠난 전진선 후보 군수 자격 있냐”라고 물으며 “이번 선거에서 김선교 국회의원이 전진선 후보를 대신해 왜 그렇게 연설을하고 다니나 했더니 전진선 후보는 유세할 깜냥이 안 된다는 것을 어제 토론회에서 보여줬다”. 정말 상대가 안 되는 후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비판했다.

 

전진선 후보측은 ‘6차 토론 과정의 문제점에 관한 입장표명’이란 글을 통해 “당일 아침 주최측으로부터 갑작스러운 토론 진행 순서 변경 통보받았음은 물론이고, 민주당 후보 캠프 인사가 토론 진행 관계자로 참여하는 등 편파적인 행태를 보였다”라고 토론 준비과정과 토론 진행이 공정하지 못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토론회를 주관했던 양평군출입기자협의회 소속 언론사 관계자는 “사전에 두 후보가 합의한 토론진행표의 발언 횟수보다 실제 토론 현장에서 추가 발언이 있었던 것은 쟁점이 과열되어 토론의 묘미를 살리기 위한 사회자의 진행방식이었고, 이 경우 양쪽 후보에게 양해를 구한 만큼 발언 횟수를 늘리려는 시도는 부당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두 후보 측 모두 주제를 사전에 공개하지 않고 즉석에서 논쟁을 벌이는 주도권 토론이 예정되어 있었던 만큼 후보자들의 대처 능력을 보는 것도 토론회의 중요한 기능 중의 하나”라며 “대부분의 토론회에서 후보자들이 발언 기회를 더 달라고 요구하는데 발언 기회를 더 주겠다는 제안이 부당하다고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권자의 올바른 판단을 위해 마련된 토론회가 중단된 사태에 대해서는 소속 언론사들의 중지를 모아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