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또 1등급...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 2회 연속

정신질환자 입원진료의 적절한 관리 및 진료환경 개선 노력한 결과 인정

이영노 | 기사입력 2022/08/17 [08:54]

전북대병원, 또 1등급...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 2회 연속

정신질환자 입원진료의 적절한 관리 및 진료환경 개선 노력한 결과 인정

이영노 | 입력 : 2022/08/17 [08:54]

▲ 전북대병원 1등급 홍보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북대학교병원(원장 유희철)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 2주기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에서 2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는 의료급여 정신질환자에 대한 효과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역사회 복귀 기반 마련을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평가를 통해 의료급여 기관의 자발적인 질 개선을 유도하고 국민에게 의료 선택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전북대병원은 이번 2주기 2차 평가에 앞서, 2년 전 실시한 1차 평가에서도 1등급을 받아 2회 연속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2주기 2차 평가는 2021년 1월부터 6월까지 조현병과 알코올 장애 등 의료급여 정신질환자 입원진료비를 청구한 의원급 이상 376개 기관(6만3천807건)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평가지표는 △정신요법 및 개인정신치료 실시 횟수(주당) △재원 및 퇴원환자의 입원일수 △퇴원 후 30일 이내 재입원율 및 낮병동·외래방문율 △지역사회서비스 연계 의뢰율 등이다.

 

전북대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전체 지표에서 모두 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점수 100점으로 전체 평균(74.1점) 보다 월등한 차이로 최고등급인 1등급 평가를 받았다.

 

유희철 병원장은 “정신과 의료급여 적정성평가에서 2회 연속 최고등급을 받은 것은 정신질환자 입원진료의 적절한 관리와 진료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의료진들의 노력이 평가결과로 확인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자의 안전을 지키고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대병원, 또 1등급... 의료급여 정신과 적정성 평가 2회 연속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