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급 위해 현장조사에 총력

지난 13일부터 필수 인력 제외한 전 직원 동원 침수피해 현장조사 진행

최동원 | 기사입력 2022/08/18 [08:51]

영등포구,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급 위해 현장조사에 총력

지난 13일부터 필수 인력 제외한 전 직원 동원 침수피해 현장조사 진행

최동원 | 입력 : 2022/08/18 [08:51]

 

침수피해 현장조사 모습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영등포구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돕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에 따르면 지난 8일과 9일 영등포구에는 시간당 11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대림동과 신길동, 문래동 일대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구는 수해로 어려움에 처한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지원금 지급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피해 발생 다음날인 9일부터 곧바로 각 동 주민센터를 통해 피해신고 접수를 시작했다.

그 결과 주택, 상가 등을 포함해 지금까지 약 5천300여 건이 넘는 신고서가 접수됐다.

지난 13일부터는 접수된 신고서를 토대로 피해 가구에 대한 현장조사도 본격 착수했다. 필수 인력과 이미 현장 대응에 나선 부서를 제외한 전 부서 직원이 투입돼 각 가구마다 직접 방문,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누락된 피해 물량은 없는지, 응급조치가 이뤄졌는지 등을 꼼꼼히 살피고 있다.

이와 함께 구는 조사에 속도를 내기 위해 서울시에 긴급히 도움을 요청했다. 피해 복구와 지원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인력 여건 상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요청을 받은 서울시는 곧장 사무관 교육생 등 130명의 인력을 지원했다. 이들은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한 교육을 받은 뒤 16일과 17일 이틀간 대림 2동의 피해 가구 1,771곳을 대상으로 집중 조사를 실시했다.

구는 피해사실 현장 확인이 끝나면 그 결과를 재난관리시스템(NDMS)에 입력해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시비, 국비를 지원받고 빠른 시일 내에 주민들에게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부근 영등포구 치수과장은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 복구와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라며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관리에도 더욱 철저를 기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