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침수피해 주민 위한 곳곳에서 온정의 손길 이어져 '훈훈'

대림동, 신길3동 성․금품 전달식 개최

최동원 | 기사입력 2022/08/18 [08:55]

영등포구, 침수피해 주민 위한 곳곳에서 온정의 손길 이어져 '훈훈'

대림동, 신길3동 성․금품 전달식 개최

최동원 | 입력 : 2022/08/18 [08:55]

 

22.8.13. 신길3동 한결새마을금고 후원물품 전달식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영등포구에 침수피해 주민을 위한 따뜻한 기부 행렬이 이어지면서 지역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8일과 9일 서울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영등포에도 약 100년 만에 395mm 강한 폭우가 쏟아졌다. 시간당 최대 11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발생하면서 도로 일대가 물에 잠기고 주택과 차량이 침수되는 등 수해 취약지역에 피해가 잇따랐다.

하지만 최근 침수피해를 본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영등포 곳곳에서 따뜻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피해가 집중된 신길동, 대림동 일대의 피해 주민을 위한 나눔 행렬이 이어졌다.

‘대림동새마을금고’에서는 대림1·2·3동 침수피해 주민을 위해 3,000만원의 성금을 전달하였고, 신길3동 ‘한결새마을금고’에서도 컵라면 215박스를 전달해 이재민 피해 복구와 구호 활동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그 외에도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서 서큘레이터 400대, 우리은행에서 도시락 498개, 남서울환경에서 이불 133개, 서울광역푸드뱅크·코스콤·관악농협에서 2,250만원 상당의 식료품과 물 후원 등 지역사회 곳곳에서 기부릴레이가 펼쳐져 수해로 지친 주민들의 몸과 마음을 위로했다.

아울러, 지난 8월 8일~11일에는 인근 지자체 강서구에서 양수기 43대, 2.5톤 쓰레기 수거 차량 9대를 지원해 피해 극복에 힘을 보탰다. 공무원 3,321명, 자원봉사자 1,200여명, 군 장병 977명, 민간업체 175명 등도 한마음 한뜻 힘을 모아 수해 피해 복구와 긴급 대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덕분에 피로가 싹 가시면서 큰 힘이 생겨난다”며 “어려울 때 힘껏 도와주는 진정한 이웃의 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구는 하루빨리 피해 구민들이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복구와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해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