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향미단길 지역주민과 공방작가들, 2022 개항장야행 '항미단길,예술을 품다' 행사진행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09/22 [11:27]

인천 중구 향미단길 지역주민과 공방작가들, 2022 개항장야행 '항미단길,예술을 품다' 행사진행

오늘뉴스 | 입력 : 2022/09/22 [11:27]

▲ 홍보 포스터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2022 개항장야행 행사에 향미단길 지역주민과 공방작가들이 거리사진전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향미단길은 1943년경에 조성된 79년여의 역사를 품고있는 인천의 정체성과 시작점을 지닌 길이였지만 인천부두가 연안부두로 옮겨가면서 그물거리라는 곳으로 명명되며 쇠퇴의 길을 걷고 있던 거리였다.

 

인천 중구가 고향인 도자기 공방`민`의  조은경 대표가 이곳으로 돌아와 새로 둥지를 틀면서 새로운 바람이 일기 시작했다.

 

기존의 그물상회,선구점,유통상회,주민들과 뒤늦게 합류하기 시작한 공방작가들이 어우러지면서 이 길의 역사연대기와 함께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항미단길-개항장의 아름다운 길 이라는 길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한편, 2022년 인천중구 개항장야행 '항미단길,예술을 품다' 행사는 거리사진전, 특별작가초대전, 오카리나버스킹, 입주작가들의 프리마켓, 참여시민들의물품 무료나누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