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어촌 현대화·활력 제고

2024년까지 어촌뉴딜 300사업 16곳 추진, 소득 창출·경제 활성화 도모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10/19 [18:02]

인천시,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어촌 현대화·활력 제고

2024년까지 어촌뉴딜 300사업 16곳 추진, 소득 창출·경제 활성화 도모

오늘뉴스 | 입력 : 2022/10/19 [18:02]

 

▲ 어촌뉴딜 300사업 1단계 준공-소무의항 어항기반 시설공사 완공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가 각종 정부 공모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어촌지역 시설 현대화 및 경제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인천광역시는 2024년까지 강화군, 옹진군, 중구의 어촌지역 16개소에 총 사업비 1,642억원 규모의 어촌뉴딜 300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어촌뉴딜 300사업은 낙후된 항·포구에 선착장, 방파제 등 필수기반 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촌지역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항·포구 주변에 관광객을 유인하는 탐방로, 소공원 등을 설치하고, 지역 특산물 판매장 등을 건축해 어촌주민 소득을 창출함으로써 어촌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인천시는 해양수산부 공모에서 ‣1단계(2019~2021년) 5개소(강화군 후포항, 옹진군 야달항, 답동항, 대·소이작항, 중구 소무의항) 456억원, ‣2단계(2020~2022년) 5개소(강화군 창후항, 황산도항, 옹진군 장촌, 자월2리항, 서구 세어도항) 479억원, ‣3단계(2021~2023년) 3개소(강화군 초지항, 옹진군 서포리항, 중구 삼목항) 318억원, ‣4단계(2022~2024년) 3개소(강화군 외포항, 옹진군 두무진항, 중구 덕교항) 389억원 등 모두 16개소(1,642억원)가 선정돼 사업을 마쳤거나 현재 추진 중에 있다.

1단계 사업(5개소)은 모두 완료됐으며, 현재 진행 중인 2단계 사업(5개소)은 현재 전체 공정률 73%로 올해 안에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3단계 사업(3개소)은 실시설계를 거쳐 대부분 착공에 들어가 내년에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또, 4단계 사업(3개소)은 올해 기본계획 수립 및 해양수산부 심의 절차를 거쳐 내년에 착공해 2024년까지 모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해양수산부가 어촌뉴딜 300사업의 후속사업으로 내년부터 2027년까지 공모로 추진하는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 사업은 소멸위기에 처해 있는 낙후된 어촌의 경제·생활 환경을 개선하고, 신규 인구의 유입을 유도하는 등 어촌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생활 복합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다.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①어촌경제플랫폼 조성, ②어촌생활플랫폼 조성, ③어촌 안전 기반개선 등 세 가지 유형으로 나눠 맞춤형으로 지원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 사업대상지로 전국 60개소(유형① 5개소, 유형② 35개소, 유형③ 20개소)를 내년 1월까지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어촌지역 주민과 수협, 군·구와 사전 협의를 통해 4개소(강화군 1, 옹진군 2, 중구 1)를 사업대상지로 발굴했으며, 사업계획 수립 등 공모사업 신청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현모 시 해양항공국장은 “2024년까지 어촌뉴딜 300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와 어업인 삶의 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되는 어촌 신활력 증진사업에도 반드시 선정돼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도록 공모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