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 통복천 바람길숲 등 도시숲 2곳, 전국 녹색도시 모범 사례 선정

경기도 내 도시숲 2곳, 산림청 주관 ‘2022 녹색도시 우수사례’ 선정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11/07 [21:15]

경기도, 평택 통복천 바람길숲 등 도시숲 2곳, 전국 녹색도시 모범 사례 선정

경기도 내 도시숲 2곳, 산림청 주관 ‘2022 녹색도시 우수사례’ 선정

오늘뉴스 | 입력 : 2022/11/07 [21:15]

 

▲ 평택 통복천 바람길숲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경기도는 평택시 통복천 도시바람길숲 등 도내 도시숲 2곳이 올해 산림청 주관 ‘2022 녹색도시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2007년부터 전국적으로 생태적 건강성과 기능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조성·관리된 도시숲과 미세먼지 차단숲 등을 ‘녹색도시 우수사례’로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적으로 도시숲 부문 3곳, 미세먼지 차단숲 부문 3곳 총 6곳이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이중 경기도에서는 ‘평택시 통복천 도시바람길숲’이 도시숲 부문 최우수 사례로, ‘수원시 수원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이 미세먼지 차단숲 부문 우수사례로 각각 선정됐다.

‘평택시 통복천 바람숲길’은 평택시가 지난 2021년 시내를 가로지르는 하천인 통복천 주변에 조성한 도시숲이다.

도심 주거지 하천에 구간별로 주제를 갖춘 도시숲을 조성해 기능과 경관을 모두 잘 살렸다는 점, 지역주민 등 다양한 주체들이 숲 조성에 함께 참여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특히 통복천 바람숲길은 올해 산림청의 전국 ‘모범 도시숲’ 인증 사례 6곳 중 하나로 뽑히기도 했다.

‘수원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은 수원시가 산업단지 주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고자 올해부터 권선구 소재 수원 산단 일원에 조성하고 있는 숲이다.

산단을 둘러싸는 형태의 숲을 조성, 미세먼지 저감을 도모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드는 데 이바지했다는 점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민순기 경기도 공원녹지과장은 “도시숲은 기후변화, 미세먼지 저감, 탄소중립 실현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앞으로도 미세먼지 차단숲 등 도시숲을 확충하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며 “이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기후 위기에 잘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 도시숲은 그간 경관과 기능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산림청으로부터 ‘녹색도시 우수사례’로 선정돼왔다.

구체적으로 2013년에는 안성시 금석천 도시숲과 중앙로 가로수길, 2014년에는 안산시 고잔 도시숲과 대부북동 가로수길, 2017년에는 수원시 이목동 도시숲과 광교산로 가로수길, 2020년 평택시 포승산업단지 미세먼지 차단숲과 군포시 초막골근린공원이 선정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