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한미연합군사령부, '한미동맹 첫 상징' 죽미령 초전지 방문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16 [20:35]

오산시-한미연합군사령부, '한미동맹 첫 상징' 죽미령 초전지 방문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2/11/16 [20:35]

▲ 이권재 오산시장이 지난 14일 한미연합사령부와 함께 오산 죽미령 초전지를 참배하고 있다.   © 오산시 제공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지난 14일 한미연합군사령부에서 오산 죽미령 초전(First Battle)지를 찾아 참배하고 오산시에서 조성한 죽미령 평화공원 일대를 답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14일) 안병석 한미연합군 부사령관을 비롯하여 Willard Burleson 한미연합군사령부 참모장 이하 50여 명의 연합군은 6·25전쟁 당시 UN군과 북한군 사이 첫 전투가 벌어졌던 오산 죽미령을 방문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 본부를 올해 10월에 미군 평택 기지(캠프 험프리스)로 이전 완료 후 첫 행사다.
 
  지난 6.25 전쟁 당시 미 제8군 제24사단 제21연대 소속 보병 406명과 포병 134명으로 구성된 스미스 특임부대는 C-54 더글라스 수송기를 타고 부산에 도착해 7월 5일 새벽 3시 오산 죽미령에 진지를 구축하고 최신식 전차를 앞세운 5,000여 명의 북한군과 전투를 벌였다. 
 
  비록 전차와 많은 수의 북한군에 의해 퇴각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전투이지만 북한군의 진군 속도를 저지하여 낙동강 방어선을 구축하고 인천상륙작전의 반격을 가능케 했으며 향후 UN 연합 지상군의 투입을 결정짓는 중요한 분기점이 된 전투로 평가받는다.
 
  오산시는 2010년부터 죽미령 전투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사업을 시작하여 2013년에는 죽미령 전투의 역사와 유엔군의 희생을 기리는 유엔군 초전기념관을 건립했다. 2019년에는 죽미령 전투를 VR 등을 이용해 1인칭 시점으로 체험할 수 있는 스미스 평화관을 건립하여 전쟁의 참상과 평화의 소중함을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안병석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은 죽미령 평화공원을 참배 후 “행동하는 한미동맹의 첫 상징, 스미스 부대원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방명록에 남겼으며, 이권재 오산시장 또한 “6·25참전의 첫 유엔군 격전지 스미스부대의 헌신에 감사드리며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

translate by googl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visits Osan Jukmiryeong(the first symbol of the ROK-US alliance) Chobateon

 

  The city of Osan announced on the 14th that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visited and worshiped at the First Battle site in Jukmi-ryeong, Osan, and explored the area of ​​Jukmi-ryeong Peace Park created by Osan-si.

 

  On this day, around 50 Allied Forces, including ROK-US Combined Forces Deputy Commander Ahn Byeong-seok and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Chief of Staff Willard Burleson, visited Jukmiryeong, Osan, where the first battle between UN forces and North Korean forces took place during the Korean War. This is the first event since the relocation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headquarters to the US military base in Pyeongtaek (Camp Humphreys) in October this year.

 

  During the Korean War, the Smith task force, which consisted of 406 infantrymen and 134 artillerymen belonging to the 21st Regiment of the 24th Division of the US 8th Army, arrived in Busan by C-54 Douglas transport plane and took up camp at Jukmiryeong, Osan at 3:00 am on July 5. and fought against 5,000 North Korean soldiers equipped with state-of-the-art tanks.

 

  Although it was a battle in which tanks and a large number of North Korean troops had no choice but to decide to retreat, it stopped the advance of the North Korean army, established the Nakdong River defense line, made possible the counterattack of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and became an important turning point that determined the future UN Allied Ground Forces input. is evaluated as

 

  Osan City started a project to shed light on the historical value of the Battle of Jukmiryeong in 2010, and in 2013, the UN Forces First Battle Memorial Hall was built to commemorate the history of the Battle of Jukmiryeong and the sacrifice of the UN forces. In 2019, the Smith Peace Hall was established to experience the Battle of Jukmiryeong from a first-person perspective using VR, etc., playing a role in conveying the horrors of war and the preciousness of peace.

 

  Ahn Byeong-seok, deputy commander of the ROK-US Combined Forces Command, left a note in the guestbook after visiting the Jukmiryeong Peace Park, saying, “I will not forget the sacrifice and dedication of Smith Unit members, the first symbol of the ROK-US alliance in action.” I am grateful for the dedication of the Smith Unit in the battlefield, and I want to further strengthen the ROK-US alliance.”

 

By Sangjin Park 

https://www.onulnews.com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