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박정현號, 제14회 다산목민대상 대상(대통령상) 수상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16 [21:00]

부여군 박정현號, 제14회 다산목민대상 대상(대통령상) 수상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2/11/16 [21:00]

▲ 박정현 부여군수  © 오늘뉴스

박정현 부여군수가 취임 4년 만에 이룬 실적들이 쌓여, 부여군이 정부 평가에서 전국 1위격인 대상(대통령상)을 받았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제14회 다산목민대상에서 최고상인 ‘대상(대통령상)’ 수상 지자체로 선정됐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가능성을 확장하는 데 힘을 모아준 군민과 공직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통합의 힘으로 ‘함께 만드는 더 큰 부여'를 위해 온 정성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산목민대상은 정약용 선생의 율기(律己)·봉공(奉公)·애민(愛民) 정신을 바탕으로 풀뿌리 민주주의 구현에 앞장서고 창의적인 시책을 추진하는 지자체에 주는 상이다. 매년 대상 1곳, 본상 2곳 등 지자체 3곳을 선정해 수여한다. 올해 행정안전부장관상인 본상은 부산 수영구와 광주 동구가 받게 됐다. 
 
이번 부여군의 대상 선정은 군(郡) 단위 지자체로는 역대 3번째다. 충남도내 기초 지자체 중에선 최초다. 참고로, 서천군은 10년 전 제4회 다산목민대상에서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부여군은 군민을 위해 펼쳐 온 효율적이고 창의적인 시책과 박정현 군수의 정책 실행력 등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부여를 지속가능한 도시로 탈바꿈시킬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역량을 집중해 온 노력이 인정받은 것. 
 
▲율기(律己) 부문
청렴도, 행정효율 개선 노력 등을 평가하는 ‘율기’ 부문에선 ‘2021년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도는 점수로 충남도내 최고등급인 2등급을 달성한 점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함께 충남 지자체 최초로 시도한 공사‧용역 수의계약 총량제로 ’2022년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기초자치부문 대상을 받은 점 등도 공적으로 인정됐다.
  
▲봉공(奉公) 부문
제도 개선, 주민자치 등을 심사하는 ‘봉공’ 부문에선 후손에게 살기좋은 도시를 물려주기 위해 추진한 청정부여 123(3不 정책), 부여여고 단독 신축이전 등으로 주목받았다. 
 
▲애민(愛民) 부문
사회적 약자 배려‧지역특성화‧문화 분야 평가인 ‘애민’ 부문에서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 치매예방을 위한 사회성과보장사업(SIB)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취약계층 맞춤형 방문건강관리사업, 굿뜨래페이, 충청‧중부권 최초로 도입한 농민수당, 백마강 생태정원 조성사업 등 민선 7‧8기 부여군에서 활발하게 추진한 사업들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