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예당호 모노레일 '인기', 출렁다리-음악분수에 이은 大히트 예감

1개월간 총 3만5200여명 탑승, 가족 단위 관광객에 큰 인기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11/17 [09:37]

예산군 예당호 모노레일 '인기', 출렁다리-음악분수에 이은 大히트 예감

1개월간 총 3만5200여명 탑승, 가족 단위 관광객에 큰 인기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2/11/17 [09:37]

▲ 사진설명: (왼쪽) 예당호 모노레일 야간 운행 모습, (오른쪽) 모노레일 탑승 대기 관광객  © 예산군 제공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예산군 예당호 모노레일이 출렁다리와 음악분수에 이어 대히트(大 Hit) 조짐을 보이고 있다.
 
예산군(군수 최재구)이 지난 10월 8일 개통한 예당호 모노레일의 1개월간 운행을 분석한 결과 예당호 관광객 증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박행진을 예고하고 있는 것.
 
 운행 분석 결과 1개월간 총 탑승인원은 3만5266명으로 성인 2만9602명(83.9%), 청소년 519명(13.6%), 어린이 4802명(13.6%), 기타 343명(1.0%)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65세이상은 7495명(21.2%)으로 집계됐다.
 
 특히 모노레일은 예당호 수변경관을 열차에 탑승한 채 편하게 관람할 수 있어 걷기 불편한 어르신 및 유아 동반 단체와 가족 여행객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예당호 모노레일은 오전 9시부터 매시간 정각에 30분 단위로 평일 2대(12분 간격), 주말 3대(8분 간격)를 운행하고 있으며, 탑승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시간대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동절기인 2월까지는 저녁 8시까지 운행한다.
 
 또한 저녁 6시 이후 야간 운행 탑승인원은 총 3527명(10%)으로 모노레일 야간경관조명 및 출렁다리 경관조명과 음악분수, 레이저 쇼 등 미디어아트를 활용한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해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예당호 인근 카페, 음식점, 대중교통 이용객 수도 증가하는 등 야간관광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예당호 모노레일 개통과 함께 시작된 우리 군 가을축제(삼국축제, 사과축제, 의좋은형제축제)에도 많은 관광객 방문이 이어졌고 야간관광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경관조명 및 미디어아트 등 특색있는 관광 트렌드를 반영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현재 추진 중인 착한농촌체험세상 전망대, 워터프론트 무대조성 등 예당호 모노레일과 연계한 불꽃축제와 음악공연 등을 통해 예당호를 중부권 최고의 명품 관광지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