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다시 오고 싶은 시장 만든다…'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교육' 운영

12월 23일까지…‘선유로운 상권’ 내 18개소 대상 교육 실시

최동원 | 기사입력 2022/12/20 [15:07]

영등포구, 다시 오고 싶은 시장 만든다…'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교육' 운영

12월 23일까지…‘선유로운 상권’ 내 18개소 대상 교육 실시

최동원 | 입력 : 2022/12/20 [15:07]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영등포구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교육’ 운영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들의 역량 강화와 경쟁력 있는 점포 만들기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최근 전통시장은 백화점 및 대형마트, 온라인 시장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소비패턴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침체된 전통시장 상권을 살리기 위해서는 경영마인드 개선 및 위생교육 등을 통한 전통시장 상품의 신뢰 확보와 소비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능력 제고가 절실히 요구된다.

구는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11월 14일부터 12월 23일까지 ‘2022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교육’을 운영해 다시 방문하고 싶은 상권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올해 교육에 참여한 점포는 ‘선유로운 상권’ 내 18개소이며, △인테리어 디자인(간판, 조명, 디스플레이 등) △경영혁신 △위생교육 △친절교육 △행정절차 지원 등 점포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의 교육이 이뤄진다.

교육은 점포별로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도출해 심층 1:1 컨설팅 위주로 총 3~5회차 진행된다. 점포별 요청에 따라 관련 분야의 강사가 배치되며, 필요시 외부 전문가도 동행한다.

수강료는 전액 무료이며, 변화에 대한 의지와 열의가 있는 상인이라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시간과 장소에 제약이 있는 상인들의 편의를 고려해 모든 교육은 해당 사업장에서 진행된다.

아울러,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교육’은 차년도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선유로운 상권’ 사업과 연계된다. 구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양방향 개선을 통해 ‘상인교육’과 ‘선유로운 상권’ 사업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석승민 일자리경제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상인들의 역량 강화는 물론 더 나아가 전통시장의 경쟁력 제고로 이어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소비패턴 변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