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취재] 전주 금암배수지... 쓰레기 줍는 시민과 버린 시민

공중도덕 결여는 가정교육이 원천

이영노 | 기사입력 2023/06/04 [20:25]

[현장취재] 전주 금암배수지... 쓰레기 줍는 시민과 버린 시민

공중도덕 결여는 가정교육이 원천

이영노 | 입력 : 2023/06/04 [20:25]

▲ 4일 전주금암배수지에서 쓰레기를 수거한 이름도 성도 모르는 시민 모습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 덕진구 금암배수지 운동시설에서 쓰레기를 줍는 시민이 목격돼 박수와 칭찬을 보냈다는 이야기다.

 

이곳은 평소 오후가 되면 중.고교생들이 모여 축구와 시민들  가벼운 운동하기에 적합장소다.

 

그러나 학생들이 운동하면서 온갖 음료수병과 물병을 버리고 가는 것이 문재였다.

▲ 풀 속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  © 이영노

 

이에 이들 학생들이나 다른 시민들도 청소를 하지 않아 항상 지저분했다.

 

그런데 4일 오후 한 젊은 여성이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는 현장이 목격됐다.

▲ 각종규제 안내표시판  © 이영노

 

이곳 배수지에 15년을 다녔어도 처음보는 광경이었다.

 

이에 “혹시 이곳 관리인이세요?”라고 질문하니 그는 “아니오 이곳에 가끔 오는데 지저분해서 청소하는 거예요.”라고 화답했다.

 

이어 그는 “올 때 마다 봉투(사진) 몇 개씩 수거해가요. 여기가 깨끗하면 버리지 않겠지요?”라고 아름다운 답변에 감명을 받았다.

 

전주시민들은 “버리는 사람이 인간쓰레기이지요.”라고 비웃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