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호 수병원장, 고용노동부장관상 수상

중소기업에 주는 가장 영예로운 고용노동부 장관상

이영노 | 기사입력 2023/12/08 [18:53]

이병호 수병원장, 고용노동부장관상 수상

중소기업에 주는 가장 영예로운 고용노동부 장관상

이영노 | 입력 : 2023/12/08 [18:53]

 

[오늘뉴스=이영노]

▲ 수병원 이병호 병원장 고용노동부장관상 수상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수병원(대표 이병호 병원장)이 지역사회 주민들의 손과, 발, 어깨와 관절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특성화된 정형외과 병원이 8일 서울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고용노동부장관상을 수상했다.

 

2001년 11월 개원하여 23년째를 맞고 있는 수병원은 미세접합수술로 명성을 얻어 전국에서 찾아오는 환자들의 진료와 치료를 충족하기 위하여 2014년 7월 현재의 전주시 효자동 자리에 지하 1층 지상 5층의 준 종합병원급의 규모와 시설을 갖추고 수 많은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병호 병원장은진료의 탁월성, 치료의 전문성, 경영의 순수성, 봉사의 생명성의 4가지를 핵심가치로 내세우고 4대 Vison으로 환자들을 잘 치료하는 병원, 직원들이 행복한 병원, 이웃과 더불어 봉사하는 병원, 환경과 지구를 생각하는 병원으로변함없이 환자들의 진료와 치료를 23년 동안 잘 감당해 왔다.

 

이러한 수병원의 경영 결과로 고용노동부의 2023년 차별 없는 일터 조성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되었다. 수병원은 처음부터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없는 근로조건 보호 △ 비정규직 127명 직원의 100% 정규직 전환 △ 수평적 조직문화와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지원 △ 육아휴직제도가 시행하기 이전부터 약 80여명의 남,여 직원들이 출산과 육아휴직 실시 △ 휴직 후에도 다시 일하고 싶은 직장으로 고용차별 예방 및 차별 없는 일터 개선 활동 성과가 우수하여 수병원 이병호 병원장이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된 것이다.

 

이병호 병원장은 ‘수병원 직원들이 각자 맡겨진 일들을 잘 수행하면서 수고하고 헌신과 노력의 결실로 이번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되었다며 고마움과 행복함을 직원들에게 돌렸다.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은 축사에서 ‘우리 사회가차별 없고 공정한 노동시장을 이룩하고 오늘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된 모든 업체들을 축하하고 환영하면서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차별 없는 일터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수상 소감을 밝힌 수병원 이병호 병원장은 차별 없는 일터 중소기업에 주는 가장 영예로운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하게 되어 기쁘다며 수병원 직원들과 이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무엇보다도 수병원이 차별 없는 일터 우수사업장으로 선정되어 자긍심과 책임감이 앞선다며 앞으로도 수병원은 모든 직원들이 차별 없이 환자들을 잘 치료하고 직원들이 행복한 수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수병원 이병호 병원장은전주인재육성재단 5대 이사장으로 활동하면서 지역사회의 소외되고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우수한 성적과 봉사활동 실적이 좋은 우수한 지역 인재들을 발굴하여 수 많은 중고등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지역사회 인재들의 든든한 후원자로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있다.

 

이병호 병원장은 수병원 직원들이 병원에서 근무하면서 차별 없이 삶과 일의 균형을 이루고 행복하게 일하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며 공정한 노동시장과 차별없는 일터를 지속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병호 수병원장, 고용노동부장관상 수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