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심 도로망 새 판 짠다

제3차 도로건설·관리계획(2026.∼2030.) 수립 용역 3월 중 착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4/02/05 [16:58]

인천시, 중심 도로망 새 판 짠다

제3차 도로건설·관리계획(2026.∼2030.) 수립 용역 3월 중 착수

오늘뉴스 | 입력 : 2024/02/05 [16:58]

 

▲ 도로 건설계획 주요 검토 대상 사업 위치도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가 신규 행정수요 반영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인천을 중심으로하는 도로망 구축에 나선다.

인천광역시는 도로 건설 및 유지·관리를 위해 제3차 도로건설·관리계획(2026 부터 2030) 수립 용역을 오는 3월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도로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는 인천시 도로분야 최상위 법정계획이다.

이 용역은 크게 대규모 개발사업*과 연계한 도로확충 및 개선, 원도심 활성화 등을 목표로 한 건설계획과 재난대응체계 구축 및 주요 교차로 구조개선 등을 목표로 구분해 추진한다.

특히, 건설계획은 ▲연안부두, 월미도 접근성 제고를 위한 인천항대교(제2경인선 부터 월미도부터 북항, L=7km) ▲북도면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해 장봉 부터 모도 연도교(L=1.8km) ▲상습정체구간 해소를 위한 아암대로 확장(능해IC 부터 송도IC, L=4.7km) ▲제4경인고속화도로(남항 부터 서울 오류동, L=18.7km) 등 15개 노선을 중점 검토할 계획이다.

관리계획은 ▲도로시설 재난 취약 구간의 체계적인 관리 방안 및 신속 복구 체계 구축 ▲주요 교차로 기하구조 및 교통체계 개선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 대비 도로 관리체계 구현 등을 추진해 도로의 안전성 강화에 중점을 둔다.

이번 용역에서는 앞서 시행한 인천 도로망구축계획 연구용역을 토대로 교통현황 분석, 교통수요예측, 도로망 구축 및 정비 방안, 도로운영 및 관리체계 개선, 경제성 분석, 투자우선순위 분석 등을 18개월간 수행한다.

인천시는 계획안이 마련되면 군·구와 인접 시도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친 후 관계 법령에 따라 최종 국토교통부 협의를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 고시할 계획이다.

김준성 인천시 교통국장은 “인천시 행정체제 개편 등에 따른 교통환경 변화에 대응하면서 GTX 노선과 연계한 도로망, 송도 부터 검단간 고속도로, 운연 부터 신천 광역도로, 부평삼거리 부터 장수IC간 교통혼잡도로 등 사업도 적극 발굴해 인천 중심의 도로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