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아산시장, 외암마을 야행을 송악면 전체 축제로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13:34]

박경귀 아산시장, 외암마을 야행을 송악면 전체 축제로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4/06/10 [13:34]

▲ 박경귀 아산시장이 10일 주간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아산시 제공

 

[오늘뉴스=박상진 기자]

 

박경귀 아산시장은 10일 주간간부회의에서 2024 외암마을 야행 축제를 진단하고 개선점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열린 ‘2024년 외암마을 야행축제에 대해서도 “3일간 105천 명이 찾으며 대성공을 거뒀다. 다만, 하반기 짚풀문화제에 더 많은 관람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보완할 점도 눈에 띈다며 보강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추후 외암마을 야행은 다른 축제와 차별화를 위해 밤마실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려 한다축제 먹거리장터는 송악면 내 모든 직능단체가 참여하도록 개방해, 외암리만이 아닌 송악면 전체 주민의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주차난 해소도 필요하다. 평촌리 유수지와 온양천 인근을 주차장으로 정비해 타지역 방문객 차량을 이곳으로 유도하고, 온양시내권 차량은 이순신종합운동장을 송악지역 축제의 주차장으로 활용해 셔틀버스를 운행하면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계속해서 현재 축제 주무대 공간도 비좁다. 외암촌 식당 건너편 농지를 매입하거나 사용 동의를 얻어 메인공연장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주무대 공연도 이순신축제안의 군악의장대 페스티벌처럼 외암마을 밤마실안의 축제인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외암마을 달빛콘서트, 독립적인 콘서트를 준비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저잣거리의 경우 어린이놀이시설에 전통놀이 프로그램을 보강하고, 공연장에는 마당놀이를 할 수 있도록 멍석을 깔아야 한다. 저잣거리 내 유휴 공간에는 오징어게임 그림을 그려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도 했다.

 

이외에도 박 시장은 신정호 잔디 보식, 바비큐장 이전 등 리모델링 계획 수립 둔포 국민체육센터 인근 체육시설 개보수 수해 대비 관내 수문 일제 점검 및 비상연락체계 마련 이어령 창조관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시 부지선정 계획 등 포함 아트밸리 아산 제1회 행복힐링콘서트만전 신정호 지방정원 마케팅 계획 수립 공공디자인 계획 시 신정호 아트밸리, 지중해마을, 3대온천(온양·도고·아산) 3개 지구 특별계획 구축 등을 지시했다.

 

 
오늘뉴스 독자님들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