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정윤경 도의원,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경력보유여성을 위한 정책 제안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서 주최한 토론회서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 강조 눈길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4/06/12 [19:48]

경기도의회 정윤경 도의원,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경력보유여성을 위한 정책 제안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서 주최한 토론회서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 강조 눈길

오늘뉴스 | 입력 : 2024/06/12 [19:48]

 

▲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가 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정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11일 경기도여성가족재단에서 열린 ‘경기도 경력보유여성 실태와 정책 방향 모색 전문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하여 경기도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는 3년마다 실시하는 ‘경기도 경력보유여성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 방안 마련을 위해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주최로 개최됐다.

정윤경 의원은 “언어는 우리 사회를 반영함과 동시에 사회구조를 공고히 하고 재생산하는 데 이바지한다”라며 “경력단절여성이라는 단어를 경력보유여성으로 바꿔 부르는 것만으로도 우리 사회는 한 단계 성장한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정윤경 의원은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하여 ▲자녀 돌봄 활동에 대한 사회적 인정 방안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워킹맘을 위한 등·하교 도우미 지원 정책을 제안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끝으로 정윤경 의원은 “육아 휴직 이후 믿고 돌봐 줄 수 있는 양육자가 없어 노동 현장에 복귀하지 못하고 경력이 중단되어 버리는 현재의 육아 환경이 안타깝다”라고 말하며 “경력보유여성의 경제활동 촉진을 위해서 경제활동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환경 마련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경기도 자녀돌봄노동 경력인정에 대한 조례’를 대표발의 해논 상태로 조례안이 통과 된다면 경기도의 경력보유여성의 재취업 시 도움이 되고 사회적 인식을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정형옥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선임연구위원이 발제자로 나서 실태조사 결과 및 경제활동 촉진 방안을 제안했으며, 정윤경 의원을 비롯해 안윤정 경기대학교 교수,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윤현옥 경기도 고용평등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