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거상 김홍택 회장, “배에서 쏘고...열차에서 쏘고”...잘 들한다 “비난”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는 삼가야

이영노 | 기사입력 2021/09/16 [09:51]

북한거상 김홍택 회장, “배에서 쏘고...열차에서 쏘고”...잘 들한다 “비난”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는 삼가야

이영노 | 입력 : 2021/09/16 [09:51]

중국 단둥거주 대북거상 김홍택 회장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남북교류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는 북한 거상 김홍택 회장이 남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하게 쏘아붙였다.

 

16일 오늘뉴스와 대화에서 김 회장은 양측의 행위에 대해 “주권을 지키는 행위다. 미사일은 자기 자리를 지키자는 뜻이다.”라며 속내는 비웃었다.

 

이어 김 회장은 “문 대통령이 왜 북한에 갔습니까? 양측 서로 잘해보자고 한 것이 아닙니까?”라고 반박했다.

 

또 그는 "양측의 불 장난에 중국도 웃고 미국도 웃는다."라며 "서로 실익이 없는 행위는 양측이 손해다."라고 논평했다.

 

이러한 김 회장 주장은 전세계적 코로나19 돌변 때문에 교착에 빠진 상황에서 서로를 자극하는 행위는 삼가야 한다는 조언이다.

 

현재 김 회장은 중국 단둥시와 진안군을 농산물 교류 확대를 위해 준비 중이나 코로나19 때문에 잠시 주춤하지만 북한 신의주 신다리가 개방되면 신의주에 진안군 대표부 설립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홍택,북한거상,신의주,남한,단둥시,진안군,신의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