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2022년 파란사다리사업 주관대학 선정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2 [08:59]

선문대, 2022년 파란사다리사업 주관대학 선정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2/05/12 [08:59]

▲ 선문대 학생들이 미국 하와이 주립대학교에서 영어 어학 연수를 받고 있다. (사진: 선문대 제공)    ©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오늘뉴스=충남 아산=박상진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2022년 파란사다리 사업’ 주관 대학으로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이 주관하는 파란사다리 사업은 경제·사회적 취약 계층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로 역량 개발 및 진로 개척의 기회 제공을 위해 해외 연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처음으로 파란사다리 사업이 진행된 이후 4년 동안 선문대는 연속해서 주관 대학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첫해에는 특화된 교육과정 등에 힘입어 최우수 운영 대학으로도 선정됐다.

 

선문대는 이번 충청·강원권역 주관 대학 선정에 따라 선문대 재학생 75명, 충청·강원권 대학 재학생 15명 등 총 9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학생들은 언어 집중 교육, 글로벌 문화 교육 등의 사전 교육을 받고 6월에서 8월 사이 4주간 미국 네바다주립대학, 대만 명전대학, 베트남 하노이 과학기술대학에서 미국 20명, 대만 35명, 베트남 35명으로 나눠 문화 교류, 나눔 활동, 창의적 문제 해결 과정, 해외 취업 노하우 탐색 등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에 각각 참여하게 된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바 있다. 작년 사업 참가자는 올해 신규 선발 인원과 별도로 모두 해외 연수가 예정돼 있다. 작년 파란사다리 사업에 참가한 김태겸(산업경영공학과·2학년) 학생은 “실제 파견 소식을 듣고 코로나19로 온라인에서 가르쳐 주시던 선생님들과 버디 프로그램 친구들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렌다”면서 “해외 연수를 통해 한층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진희 국제교류처장은 “국제화 특성화 대학으로 그간의 경험과 인프라에 따른 성과가 인정받게 됐다”면서 “이 외에도 ‘선문 글로벌FLY’ 제도를 비롯한 다양한 해외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 함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양한 형태의 재학생 해외 연수 프로그램인 ‘선문 글로벌 FLY제도’로도 익히 알려진 선문대는 국내 최초 ‘3+1 유학제도’를 비롯해 2019년 ‘파란사다리 사업’ 대상 수상, 2020년 ‘교육국제화 역량 인증대학’ 선정, 2022 GKS 외국인 우수자비 전국 최다 선발 등 국제화 분야에서 선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오늘뉴스 독자를 위한 진실보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