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복당. 무소속 배제, 대선때 이용 공짜..당이 운전수 “흔들”

민주당 독식 여전 당원당귀

이영노 | 기사입력 2022/06/23 [15:04]

전주시의회, 복당. 무소속 배제, 대선때 이용 공짜..당이 운전수 “흔들”

민주당 독식 여전 당원당귀

이영노 | 입력 : 2022/06/23 [15:04]

▲ 전주시의회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의회 제12대가 파행될 위기에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제12대 의회가 개정되기 전부터 도덕성은 배제하고  위원들이 결정되는 환난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이러한 큰 이유는 “도당 권고로 원 구성에 대비하여 의장단 선거를 단일후보로 경선을 통해 선거에 임하라고 했다는 것.

 

바로 제12대 전주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 의회라는 증거다.

 

이로써 복당배제, 무소속배제, 대선때 이용은 공짜 등  떠도는 말들은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23일 몇의원들은 “이미 도당의 장난이 시작됐다. 또 민주당 독식이다.”며 이것은 독재보다 더 심하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들은 "무투표 당선자들 선거개입 등 신뢰를 못한다. 이유를 따져봐야 한다."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무소속 의원들은 “아니 무소속도 4선의원들인데 또 민주당이 나눠먹기 해야 하느냐? 완전 독제구만. 대체 민주당 당헌당규가 무엇인지 따져봐야 겠다. ”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복당을 한 김윤철 의원은 “전주(갑) 지역위원회의 결속을 위한 단일대오를 형성하고자 출마를 접고,의회운영의 중심축인 운영위원회를 맡아서 의회운영의 새로운 모델을 지향하며 의원님들의 연구활동지원 및 각종 의원복지향상에 역점을 두어 의원 개개인의 전문적인 역량강화를 통해서  의회발전을 도모하고자 합니다~

 

실례로, 청렴하고 성실한 의정활동을 위해 의정비를 현실화하도록 노력하고,안정되고 밀도있는 연구실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의원개별연구실을 추진하고자합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실상 주도 해야 할 4선의원 남관우.박혜숙.양영환 등 중진 의원들은 침묵만 지켜 쓸쓸한 의회라는 평이다.

 

한편, 전주시의회는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등 전주시의회가 아니라 민주당의회라는 말이 낯설지는 않다는 주문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의회, 복당. 무소속 배제, 대선때 이용 공짜..당이 운전수 “흔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