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내년 본예산 1조 887억 원 편성…민생 회복에 초점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11/18 [22:25]

남동구, 내년 본예산 1조 887억 원 편성…민생 회복에 초점

오늘뉴스 | 입력 : 2022/11/18 [22:25]

 

▲ 남동구청 전경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 남동구는 2023년도 본예산안을 올해보다 8%(806억 원) 증가한 1조 887억 원 규모로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민선 8기 첫 본예산은 일자리 창출 등 민생경제 회복과 취약계층 지원,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주요 사업은 일자리 창출 및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213억 원) ▲장애인 일자리 지원(21억 원) ▲사회적기업 및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28억 원) 등이다.

또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사회복지예산은 구 전체예산의 66%를 차지하며, 전년보다 12%(747억 원) 증가한 7,231억 원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기초연금(2,078억 원)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1,050억 원) ▲장애인 활동 지원(359억 원) ▲긴급복지지원사업(53억 원) ▲취약계층 산후 조리비 지원(4억 원) 등이다.

이 밖에도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40억 원) ▲간석1동 복합청사 건립(50억 원) ▲원도심 녹색 쉼터 조성(13억 원) 등을 반영했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12월 19일 예정된 남동구의회 제283회 제2차 정례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박종효 남동구청장은 “2023년 예산안은 고물가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구민과 함께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