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이인애 의원, “고양동 마을공작소 주민개방 속히 추진해야”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4/02/08 [15:11]

경기도의회 이인애 의원, “고양동 마을공작소 주민개방 속히 추진해야”

오늘뉴스 | 입력 : 2024/02/08 [15:11]

 

▲ 경기도의회 이인애 의원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경기도의회 이인애 의원(국민의힘, 고양2)이 고양시청 도시정비과(도시재생관리팀)에 ‘고양동 마을공작소 주민개방’을 위한 행정절차 검토·완수를 속히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고 8일 고양상담소에서 밝혔다.

고양동 마을공작소는 주민 거점공간 조성을 위한 사업 중 하나로, 고양시가 국토교통부 주관 제2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22년 도시재생 예비사업’에 지원·선정될 당시 제출한 계획안에도 그 내용이 포함돼있다.

도시재생 예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마을공작소는 지상 2층(334㎡) 규모로 카페·전시·행사 등 커뮤니티 용도로 2022년 11월 준공됐으나, 시에서는 아직도 주민개방을 시행하지 않고 운영방안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2024년 상반기 이내 운영계획 확정 시행 예정”이라며 “해당 시설은 관련법에 따라 사용허가 또는 관리위탁 등 사용주체 선정을 위한 행정절차 진행 예정”이라고 서면 자료를 통해 답변했다.

이인애 의원은 “준공된 지 1년이 넘어가는 시점에서 지역주민들도 공간을 사용할 수 없어 지쳐가고 있다”며 “공유재산법 등에 따른 행정절차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늦어진 점이 없지 않기에 시에서 적절한 검토를 통해 주민개방을 속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해 말했다.

한편, 이인애 의원은 지난 22일 고양상담소에서 고양시청 도시정비과 관계자와 면담을 통해 현황을 파악하고 관련 내용을 주문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