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일교 아산시 부시장, 김정규 농업기술센터 소장과 가축방역상황 현장 점검

박상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20:45]

조일교 아산시 부시장, 김정규 농업기술센터 소장과 가축방역상황 현장 점검

박상진 기자 | 입력 : 2024/02/08 [20:45]

▲ 김정규 아산시농업기술센터 소장(왼쪽)과 조일교 부시장(왼쪽2번째)이 가축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아산시 제공

 

[오늘뉴스=박상진 기자]

 

아산시 조일교 부시장은 8일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AI)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위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설 명절 대비 재난형 가축전염병 대응 현장의 대비·대응력 강화를 위해 가축방역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조 부시장은 농업기술센터 축산과 사무실에서 고병원성 AI·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황 및 조치사항 등을 보고 받았다.

 

이후, 거점소독시설(도고면 효자리 소재) 및 대규모 산란계 사육농장의 농가통제초소(신창면 오목리 소재)를 방문하여 축산차량 소독실태 등을 살펴보고,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빈틈없는 방역을 당부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지난해 12월 아산시 산란계 농장에서 AI가 발생하는 등 전국적으로 30건의 AI가 발생하고, 올해에는 영덕군과 파주시 양돈농장에서 ASF 발생 및 부산의 사하구까지 야생멧돼지 ASF 검출지역이 확대되는 등 계속해서 안심할 수 없는 엄중한 시기로 방역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 아산시 조일교 부시장이 8일 설 명절을 앞두고 가축방역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점검하고 있다.     ©박상진 기자

 

조일교 부시장은 현장점검에서 질병발생 위험시기인 만큼 축산농가들은 기본 방역수칙 준수 및 농장 내·외부 소독 강화, 외부인 차량 출입 통제 등 차단방역 관리에 적극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설 명절기간에도 시에서는 24시간 긴급방역 대비체계를 구축하여 방역취약농가 소독 지원 등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는 22년부터 2개소의 상설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동절기 특별방역기간 중에는 대규모 산란계 농장 2곳에 농가통제초소를 설치하여 가축전염병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늘뉴스 박상진 기자]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