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삼천동 폐기물시설 매립장...보상금 놓고 폭동 예고

보상금 못받자 거리로 나선 주민들

이영노 | 기사입력 2024/07/06 [09:55]

전주시 삼천동 폐기물시설 매립장...보상금 놓고 폭동 예고

보상금 못받자 거리로 나선 주민들

이영노 | 입력 : 2024/07/06 [09:55]

 

▲ 매립장 입구 현수막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 삼천동 폐기물시설 매립장...보상금 놓고 폭동 예고

보상금 못받자 거리로 나선 주민들 호소

  마을 입구©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 삼천동 폐기물시설 중 매립장 주변 주민들이 집단 행동에 들어갈 모양이다.

 

이는 새로 정관을 바꿔 주민 60여명이 보상금을 못받고 다음연도로 미뤄지면서 발단이 돼 마을입구 등에 대규모 현수막을 걸고 이를 유발시킨 매립장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6일 삼천동 주민들에 따르면 2023년에 전입한 주민들을. 2023년 12월에 보상금 즉 반입수수료를 신청하라고하고 이상한 정관을 만들어 신청후 1년후부터 주민지원금을 지급한다고 정관을 만들어 피해를 줬다는 것.

 

이에 일부 주민들은 변호사를 선임 하고 고발한다고 알려졌다.

 

이러한 피해는 위원장 선거때 편법 권역나누기로 외곽지역 득표 수단을 꾀 하려는 얄팍한 행위에 이어 두 번째라고 주민들 목소리다.


또 주민 G씨는 2023년분 반입수수료 보상금을 받아야 하는 주민들에게 2024년 5월에 지급을해야하는데 지급을 안했다

이것은 매립장 위원장이 누구보다도 잘 알고있으면서 우멍하게 약 60세대 여명의 주민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S주만은 매립장 위원장은 2023년에 전입한 주민들을. 2023년 12월에 보상금 즉 반입수수료를 신청하라고하고 이상한 정관을 만들어 신청후 1년후부터 주민지원금을 지급한다고
정관을 만들어 못 받어 손해를 봤다는 것이다.

또 N씨는 주민들에게 보상금 지급은 폐촉법 시행령ㅈ27조1항에 의거 주민지원금이 지급되고 있어야 하는데 매립장 위원장이 정관을 바꿔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주민은 전주시는 협의체와 상의한답시고 협의체 의 이상한 정관대로 하는실정이다.

이러한 불만은 대규모 집단 행동으로 이어질 조짐에 전주시는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이러한 상당수 주민들은 전주시 폐기물시설주민환경연대를 결성하고 “설치기관인 전주시가 운영관리 책임이 있다.”며 주민숙원사업 등을 협의하라는것이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