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는 화학사고 대응계획 만든다

17일, ‘화학사고 대응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2/08/17 [16:05]

인천시,대형사고로 번질 수 있는 화학사고 대응계획 만든다

17일, ‘화학사고 대응계획 수립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오늘뉴스 | 입력 : 2022/08/17 [16:05]

 

인천시청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광역시는 17일 인천 YWCA(7층 강당)에서 시 환경국장, 자문위원, 시 및 군·구 담당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 화학사고 대응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방자지단체가 주민대피 및 복구·지원에 관한 사항을 포함한 지역화학사고 대응계획을 의무적으로 수립해야 하는 것으로 '화학물질관리법'이 개정‧시행됨에 따라, 시는 이번 용역을 실시하게 됐다.

시는 지난해 11월 과업수행기관으로 (사)경기산업연구원을 선정했고, 연구원은 같은 해 12월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전문가 및 관계자 자문 등을 용역 최종안에 반영했다.

이번 용역결과에는 ▲관내 산업단지 및 화학물질 사업장 현황(1,685개소) ▲화학사고 대응 절차 ▲주민대피기준 및 전파 방법(재난방송·문자 등) ▲주민 복귀 결정 및 복구에 관한 사항 ▲긴급물자 및 응급의료 지원 ▲사고대비물질 및 주민대피물질 행동 요령 등에 관한 사항 등이 용역 보고서에 담겼다.

특히, 연구원은 인천 관내 화학사고 발생 시 대피절차 및 방법 등 구체적인 기준을 포함한 대응계획을 제시했다. 그동안 화학사고 발생 시 주민대피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이 없었다. 따라서 시와 군·구는 행정안전부 및 환경부 화학사고 대응절차에 따라 화학물질안전원과 협의 후 대피시기, 방법(실내대피, 주민소산 등) 및 절차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명시해 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도록 한 것이다.

시는 이번 용역결과와 이날 보고회에서 나온 위원회 및 자문위원들의 의견 등을 검토해, 올해 12월 수립 예정인 인천시 화학사고 대응계획에 활용할 계획이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화학사고는 대형사고로 번질 가능성이 있는만큼, 사고 초기대응이 중요하다”며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예방에 최소화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