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군산대학교, 2024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 수상

지역의 교육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기여, 지역사회공헌 부문 수상

이영노 | 기사입력 2024/03/31 [18:18]

국립군산대학교, 2024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 수상

지역의 교육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기여, 지역사회공헌 부문 수상

이영노 | 입력 : 2024/03/31 [18:18]

 

▲ 국립군산대-사회공헌 대상 수상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국립군산대학교, 2024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 수상

 

국립군산대학교(총장 이장호)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앙일보가 주최한 ‘2024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 지역사회공헌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국립군산대학교는 지역사회 삶의 품격을 높이고,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사회책임경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역사회공헌 부문 대상을 받게 되었다.

 

국립군산대는 지역 국립대학으로서의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탄탄한 공공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공헌 혁신모델을 구축했다. 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 나눔문화 확산, 고품격의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구축, 교육사각지대 해소 및 지역 내 취약계층 대상 교육 멘토링, 지역 우수 청소년 대상 학습지원 등 지역 국립대학교의 활동 영역과 책무를 확장시키는 데 공헌하였다.

 

특히, 2024년 신입생 모집에서 지원생 70% 가량이 전북을 제외한 수도권 및 전국에서 지원하는 역지원현상이 나타났다. 학령인구 감소 및 수도권 대학으로의 편중현상 심화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지원생 분포가 전국 단위로 확장되면서 벚꽃신드롬을 타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올해 신입생 모집에서 지난해보다 4% 상승한 최종 99.4%의 등록률을 기록했다.

 

또한 취업률도 전국 4년제 대학 평균 상승폭인 2.2%보다 3배 가량 높게 상승하였다. 2023년 대학정보공시발표에 따르면 국립군산대학교의 취업률은 6.1% 상승한 61.6%로, 현재 국립군산대학교가 과감하게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교육혁신 작업의 긍정적 성과로 분석되고 있다.

 

국립군산대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성장의 구심점인 지역 국립대학교의 책무를 다하고 있다. 대학 미술관과 박물관 개방, 지역민과 함께하는 풋살대회, 지역민에게 산책로 제공 등 지역사회와의 소통 창구를 확장시켰고, 친목과 화합을 다지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면서 지역사회와 ‘다함께, 다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이장호 국립군산대 총장은 “국립군산대는 지역 내 교육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지역 대상의 다양한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대학이 지역의 아동교육부터 초·중·고 대학교육까지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지역교육 발전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이번 수상은 그간 우리 대학이 해온 노력에 대한 격려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올해 15회를 맞은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은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는 모범 기업 및 기관,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앙일보가 공동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JTBC가 후원하였다. 사회공헌에 대한 경영철학 및 기본정책 방향, 사회공헌 인프라 구축·활동, 자원봉사 활동 등을 평가하여 선정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립군산대학교, 2024 대한상의ㆍ포브스 사회공헌 대상 수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