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기FTA센터, 서유럽 시장개척 활동 벌여

최동원 | 기사입력 2018/09/17 [11:02]

경기도-경기FTA센터, 서유럽 시장개척 활동 벌여

최동원 | 입력 : 2018/09/17 [11:02]
    서유럽 시장개척단 수출비즈니스 상담회

[오늘뉴스=최동원 기자] 경기도 FTA활용 시장개척단이 선진 서유럽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두고 돌아왔다.

경기도와 경기FTA센터는 지난 10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프랑스와 영국에 ‘서유럽 시장개척단’을 파견, 총 95건의 상담을 통해 329만 달러의 수출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서유럽 시장개척단은 도내 유망 중소기업 1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11일 프랑스 파리와 13일 영국 런던을 연이어 방문, 현지 바이어와의 수출비즈니스 상담회를 가졌다.

도는 원활한 수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 1:1 상담주선, 현지 시장조사, 1:1 통역지원, 상담장 임차료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참가 업체들은 상담 기간 동안 불꽃감지기, 스시김, 국소배기장치, 스마트폰필름, 가스누출검지기, 천연화장품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해 바이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를 통해 파리에서는 260만 달러의 계약 추진 성과를, 런던에서는 69만 달러 규모의 계약 추진 실적을 기록했다.

HACCP, ISO, 코셔, HALAL 등 다양한 인증을 내세워 현지 바이어들의 신뢰를 받은 광주의 진흥식품은 파리에서 가장 큰 식자재 업체 중 하나인 Foodex社를 만나 2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진흥식품 주양윤 이사는 “10년 전부터 거래를 하고 싶었던 바이어와 올해 안에 2만 달러 규모의 초도 계약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성남의 브에노메디텍은 화장품 강국 프랑스 전역에 화장품 유통체인을 운영중인 MoshiMoshi社와 100만 달러 상당의 줄기세포 화장품 협상을 벌였고, 브에노메티텍 제품의 프랑스 마케팅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안산에 소재한 ㈜미리코는 예전부터 협상을 벌여왔던 Omnitron社를 만나 가스/화재관련 영국 인증 및 CE인증을 적극 어필, 7만5천 달러의 초도 OEM계약을 체결하고 올해까지 납품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을 계기로 향후 연간 15만 달러 규모의 수출이 기대된다.

송용욱 경기도 국제통상과장은 “유럽의 브렉시트 협상의 불확실성과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무역여건이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 속에서 이번 시장개척단이 경기지역 수출 중소기업들의 서유럽시장 개척을 위한 돌파구로 작용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