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2관왕 '영예'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04/23 [10:56]

인천 남동구,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2관왕 '영예'

오늘뉴스 | 입력 : 2019/04/23 [10:56]

▲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 남동구(구청장 이강호)가 국토교통부와 인천시가 주관하는 ‘제1회 도시재생 산업박람회’에서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인천항 8부두 상상플랫폼에서 개최한 ‘제1회 도시재생 산업박람회’는‘도시엔 활력을, 지역엔 일자리를!’이란 슬로건으로 전국 지방정부의 도시재생 성공 사례를 함께 공유하고, 민관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박람회에는 주관 기관인 인천시를 비롯해 전국 지자체 136곳, 공공기관 21곳, 민간 기업 31곳 등이 참여했다.

 

남동구는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도 사업지로 선정된 만수2동 만부마을 주민들과 함께 참여해 ‘도시재생 산업문화대상’ 및 ‘참가부스 현장평가’ 두 가지 분야에서 모두 우수상을 수상했다.

 

‘도시재생 산업문화대상’은 도시재생사업의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해 도시재생사업의 시행성과가 우수한 지자체, 기업, 민간단체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남동구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전국 최초로 인가를 받은 만부마을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에 대한 우수사례를 발표해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추진위원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구 도시관리과 관계자는 “도시재생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은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 사업 성패의 핵심이 되는 조직” 이라며 “남동구 만부마을은 전국 최초 도시재생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설립 인가를 받아 재생사업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평가받아 수상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0개가 넘는 ‘참가부스 현장평가’에서도 남동구는 인천시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

 

‘참가부스 현장평가’에서 남동구는 주체가 되는 지역 주민들이 홍보부스를 주도적으로 운영해 재생사업의 취지에 가장 부합하는 박람회 운영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단일 지자체에서 2개 부분 이상의 수상은 전국에서 유일한 사례” 라며 “주민 주도로 박람회를 운영해 진정한 도시재생은 지역주민들로부터 시작한다는 단순한 진리를 일깨워준 소중한 경험의 장이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