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마을주택관리소 24개소로 대폭 확대 운영

원도심 집수리지원 및 주거환경개선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3/25 [10:30]

인천시, 마을주택관리소 24개소로 대폭 확대 운영

원도심 집수리지원 및 주거환경개선

오늘뉴스 | 입력 : 2020/03/25 [10:30]

▲ 인천시청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인천시는 노후화된 원도심 저층주거지역에서 아파트 관리사무소 역할을 담당하는 마을주택관리소 운영을 24개소로 대폭 확대하고 지원체계를 구축해 원도심 활성화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2015년에 시에서 전국 최초로 도입된 마을주택관리소는 2019년 9월 조례 제정으로 지속적인 추진 근거를 마련했고 10월 종합운영계획 수립·시행해 왔으며 올해 2월에는 인천연구원을 통해 마을주택관리소 활성화 방안을 찾고자 정책 연구과제를 완료하고 상근인력배치와 이력관리 및 모니터링실시 등 그동안 시행과정의 문제점과 미비사항에 대해 운영개선 계획을 수립해 자치군·구에 반영토록 했다.

2019년부터 본격적인 마을주택관리소 활성화 방안을 추진한 결과 8개소를 확대설치 했으며 올해 11개소를 새로이 추가해 현재 24개소를 운영 하게 됐다.

상반기내에 2개소를 추가하면 총 26개소로 명실 공히 원도심 활성화와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지원체계를 완성하게 된다.

마을주택관리소는 주거약자 및 취약계층 등에 도배, 장판, 싱크대, 창호, 난방 및 보일러 등 집수리지원과 일반주민에게 자력보수를 위한 집수리교육과 공구 대여, 직장인을 위한 택배 보관소 운영, 꽃길 조성 및 담장 허물기 등 마을 주거환경정비 등의 원도심에서 꼭 필요한 사업들을 시비와 군비를 매칭으로 자치구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효근 주거재생과장은 “지역주민으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고 있는 마을주택관리소가 24개소로 늘어 지원체계가 갖추어진 만큼 원도심 활성화와 주거환경개선에 더욱더 앞장서서 주민맞춤 서비스 제공과 주민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